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엑스맨' 마이클 패스벤더 "한국영화의 팬…신선하고 예측 불가능"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마이클 패스벤더가 한국영화의 팬임을 자처했다. 

마이클 패스벤더는 27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진행된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영화의 팬이다. 신선하고 예측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영화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사이먼 킨버그 감독 또한 "저도 한국영화를 사랑한다"면서 "저에게도 영감을 준다. 폭력과 코미디의 조합에서 저도 어느 정도 힌트를 얻었다. 이번 뿐 아니라 '엑스맨'을 오랜 기간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처음으로 함께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엑스맨' 시리즈를 다 보셨던, 하나만 주셨던, 결국엔 감사를 드리는 것이 우리의 목적이다"고 이야기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이다.

극중 매그니토 역의 마이클 패스벤더가 첫 내한했다. '셰임'으로 제68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엑스맨' 시리즈를 통해 전세계에 얼굴을 알린 배우다. 진 그레이 역의 소피 터너 또한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인기 TV시리즈 '왕좌의 게임'을 통해 전 세계적인 팬덤을 만든 그의 첫 내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퀵 실버 역의 에반 피터스, 사이클롭스 역의 타이 쉐리던, 사이먼 킨버그 감독과 허치 파커 프로듀서 등도 한국을 찾았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오는 6월 5일 오후 3시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로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