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강효상, 개인 영달 위해 국가기밀 의도적 누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현동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해 물의를 빚은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개인 영달을 위해 국가 기밀을 의도적으로 누설했다”며 재발 방지책 마련과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 교섭의 비밀도 못 지키면 국제적 신뢰를 얻을 수 없고 민감한 정보를 공유할 수도 없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이 대표는 “강 의원은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외교 신뢰를 무너트리고 그 어느 때보다 공고한 한미 관계와 두 정상 간 신뢰를 흔들었다”며 “한국당은 강 의원의 불법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강 의원에게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도 어제 귀국했다”며 “외교부의 강력한 대응이 있어야 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서는 “다행히 지난 주말로 한국당의 장외집회가 끝났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국회로 돌아와 민생 입법도 처리하고 추가경정예산도 통과시키는 역할을 하루빨리 해주시길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