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전 참전용사 장례식에 일면식도 없는 시민 수천명 참석

미국에서 90대 참전용사의 장례식에 고인과는 일면식도 없는 수천 명의 시민이 몰려들어 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CNN에 따르면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의 스프링 그로브 묘지 측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한국전 참전용사 헤즈키아 퍼킨스(90)의 장례식을 알리는 안내문을 올렸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의 스프링 그로브 묘지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 헤즈키아 퍼킨스씨의 장례식 모습 [스프링 그로브 묘지 페이스북]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의 스프링 그로브 묘지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 헤즈키아 퍼킨스씨의 장례식 모습 [스프링 그로브 묘지 페이스북]

 
건강상 문제로 장례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된 유가족들을 대신해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 해달라고 당부하는 내용이었다.  
 
묘지 측은 "퍼킨스씨는 장례식 비용을 지불했고 모든 준비가 됐지만, 그의 가족은 모두 마을을 떠나 다른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며 "내일 열리는 장례식에 주민들이 와주길 요청한다"라고 적었다. 장례식을 하루 앞두고서다.
 
다음날인 25일 스프링 그로브 묘지에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장례식에는 고인과는 일면식도 없는 수천 명의 낯선 얼굴들로 넘쳐났다. 장례식장 입구에는 수 백대의 차가 길게 늘어섰다.
 
묘지 운영국장 스킵 펠프스는 "어떤 사람은 조의를 표하기 위해 수백 마일을 운전해서 왔다고 한다.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고 말했다.
 
한국전 참전 용사인 헤즈키아 퍼킨스(90)의 생전 모습. [스프링 그로브 묘지 페이스북]

한국전 참전 용사인 헤즈키아 퍼킨스(90)의 생전 모습. [스프링 그로브 묘지 페이스북]

켄터키주에 있는 육군 부대 '포트 녹스' 소속 군인들은 성조기를 접어 유가족에게 전달하는 국기 의식을 거행했다. 유가족을 대신해 장례식 감독이 국기를 건네받았다.
 
퍼킨스의 딸은 영상통화로 그 광경을 지켜봤다고 CNN은 전했다. 장례가 끝난 후 2시간이 지나서도 시민들의 조의 방문은 이어졌다. 
 
펠프스 씨는 "고인은 군악대의 나팔 연주, 백파이프의 '어메이징 그레이스' 연주, 오토바이가 앞장서 이끄는 수백 대의 차량 행렬, 그리고 제복을 차려입은 퇴역군인들이 가득 차는 크나큰 영광을 얻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의 스프링 그로브 묘지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 헤즈키아 퍼킨스의 장례식에 차가 길게 늘어선 모습. [스프링 그로브 묘지 페이스북]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의 스프링 그로브 묘지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 헤즈키아 퍼킨스의 장례식에 차가 길게 늘어선 모습. [스프링 그로브 묘지 페이스북]

스프링 그로브 측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참석자 수에 겸허해졌으며 지역 사회가 너무나 자랑스럽다"며 장례식을 특별하게 만들어준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고 CNN은 전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