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차 직장인 평균 4회 이직 경험…‘낮은 연봉’ 탓

[사진 잡코리아]

[사진 잡코리아]

 
10년차 직장인들은 평균 4번의 이직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잡코리아는 직장인 132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차별 이직경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직장생활을 시작한 이래 1회 이상 이직한 경험이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84.6%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남성 직장인(78.0%)보다 여성 직장인(88.5%) 응답이 많았다.
 
특히 경력 1년차 중에서도 ‘이직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가 절반(64.7%)을 훌쩍 넘어 눈에 띄었다.  
 
이직 경험자 비율은 연차와 비례해 증가했다. 경력 5년차 이상 직장인의 93.6%가 이직 경험이 있었다.
 
경력연차별 평균 이직횟수 역시 비례성을 보였다. 경력 1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가 평균 1.2회, 경력 2년차는 평균 1.8회로 조사됐다.
 
이어 3년차와 4년차 직장인 이직횟수는 평균 2.2회로 같았고 5년차는 평균 2.7회로 증가했다.
 
이후 6년차부터 9년차 직장인의 이직횟수는 3회를 넘었고 경력 10년차의 경우 4회, 11년차 이상인 경우 4.2회로 나타났다.
 
직장인의 이직 결심 이유로는 ‘낮은 연봉’이 첫 번째(47.0%)로 꼽혔다. 이어 ‘상사에 대한 불만·불화(28.0%)’이나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27.0%)’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20~40대 모두 ‘낮은 연봉’ 때문이라는 응답이 공통적으로 많았다. 이어 20대는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이 많았고, 30대와 40대는 ‘상사에 대한 불만·불화’ 응답 비율이 높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