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돌' 나은·라원 다 컸네, 아빠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이와 라원이가 아빠를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으로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79회는 '오늘도 우리는 라라라'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나은이와 라원이는 아빠를 챙기는 모습으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안겼다.

홍경민 가족이 오랜만에 재등장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지난 출연 당시 유창한 어휘력과 넘치는 흥으로 '애줌마'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은 홍경민의 첫째 딸 라원이는 어김없이 애줌마스러운 모습들로 웃음을 팡팡 터뜨렸다.

엄마 없이 아빠와 보내는 하루에서 라원이는 홍경민을 보살폈다. 아빠가 다른 일을 하는 동안 우는 동생 라임이를 달래고, 우유도 스스로 챙겨 먹였다. 이런 과정에서 라원이는 경민 아빠에게 우유를 쉽게 먹이는 육아 꿀팁을 전수하기도.

어딘가 바뀐 것 같은 부녀관계는 마트에서도 계속됐다. 자신이 먹고 싶은 걸 사려고 하는 아빠를 대신해 라원이는 스스로 카트를 끌고 다니며 꼭 사야 하는 물건들만 샀다. 특히 홍경민이 몰래 담은 회와 술을 라원이 제자리에 가져다 두는 반전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나은이는 박주호, 동생 건후와 함께 캠핑을 떠났다. 이 캠핑은 박주호가 아이들을 위해 직접 계획하고 준비한 것. 평소 아이들 앞에서 어설픈 모습을 많이 보여줬던 박주호는 이날만큼은 뭐든지 잘하는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하지만 혼자서 텐트를 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주호 아빠는 또다시 헤맸고, 이를 본 나은이는 VJ 삼촌에게 가 아빠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아빠가 상처받지 않게 몰래 삼촌을 찾아가는 모습은 모두의 감탄하게 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