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낙연 “가짜뉴스·막말, 국민 얕보는 행위…야비한 짓 멈추라”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자신과 관련한 악의적인 가짜뉴스 유통에 대해 “국민을 얕보는 행위”라며 엄중 경고했다.
 
이 총리는 26일 페이스북에 “저는 작년 9월 26일 베트남 국가주석 장례식에 참석하고 호찌민 전 국가주석 거소를 방문해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 그 글을 만들고 유포한 가짜뉴스가 다시 나돌고 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야비한 짓, 멈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갈무리]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갈무리]

 
이 총리는 지난해 9월 25~26일 고 쩐 다이 꽝 베트남 주석의 빈소를 찾아 방문한 뒤 호찌민 전 주석의 거소를 찾았다.
 
방명록에는 ‘위대했으나 검소하셨고, 검소했으나 위대하셨다. 백성을 사랑하셨으며 백성의 사랑을 받으신 주석님의 삶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고 부끄러워진다’고 적었다.
 
이런 사실은 당시 보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일부 커뮤니티와 SNS에선 전혀 다른 취지 글이 유통됐다. 방명록 글귀 중 ‘주석님’이라는 단어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연결한 것이다.
 
주어가 왜곡된 가짜뉴스는 ‘국무총리가 김정은에게 쓴 글’이라는 제목으로 확산했고 심지어 ‘공산당 간첩’, ‘국무총리의 좌빨 선언’ 등 원색적인 비난까지 등장했다.
 
이에 이 총리는 당시 SNS에서 사실관계를 바로 잡으며 “야비한 짓을 멈추기 바란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 총리가 8개월 지난 시점에 다시 ‘가짜뉴스’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것은 최근 같은 내용의 가짜뉴스가 재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조기 차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