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밤 촬영 많았던 '기생충'…'아역배우' 위해 봉준호와 배우들이 한 일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맨 왼쪽)과 배우들. [일간스포츠]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맨 왼쪽)과 배우들. [일간스포츠]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있다. 봉 감독은 지난 17일 영국 영화전문지 스크린 인터내셔널과의 인터뷰에서 아역배우를 보호하기 위해 컴퓨터 그래픽(CG)을 이용하고, 주52시간 근무를 지키기 위해 애썼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이날 인터뷰에서 한국 영화계 노동 환경을 언급했다. 그는 영화 '설국열차'와 영화 '옥자' 제작 당시 할리우드 스태프와 함께 일했던 경험을 영화 '기생충' 촬영 때 적용했다며 아역배우의 안전과 주 52시간 근무를 강조했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지난 2018년 기록적 폭염이 이어졌던 여름에 진행된 촬영 현장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집안에서 대화하는 배우 이선균과 집 밖에서 노는 아이의 모습을 한 장면에 찍어야 했다"며 "창문 너머 아이가 노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아야 했는데, 당시 한국에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어서 아역 배우에게 무리였다. 너무 위험한 일이라 판단해 결국 블루스크린을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블루스크린 작업은 피사체에 파란색 스크린을 덧대고 우선 촬영한 뒤 추가 촬영분을 CG로 합성하는 것을 말한다. 봉 감독은 창문에 블루스크린을 설치해 집안 촬영을 먼저 하고, 더위가 가신 9월 초 야외에서 아이가 노는 장면을 따로 촬영해 합성했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당시 추가 촬영으로 제작비는 더 추가됐지만, 아이를 보호하기 위한 일이었기 때문에 가치있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주52시간 노동' 등 한국 영화 촬영 현장의 노동 환경 개선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해외 스태프와 함께 일하며 영화 제작 현장의 노동 규정을 배웠다고 한 그는 한국에 돌아와 주52시간 근무를 지키기가 더 편해졌다고 했다. 당시 설국열차와 옥자 제작 때의 경험을 기생충 제작 환경에 적용했다며 "밤 촬영이 많았다. 일찍 잠자리에 들어야 하는 아이들이 먼저 촬영할 수 있도록 송강호 등 배우들이 다같이 호흡을 맞췄다"고 밝혔다. 덕분에 영화 '괴물'과 '살인의 추억' 당시에는 촬영 회차가 100회 이상이었지만, 기생충은 77회차에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