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 불어 좋은 날…서형석, 1년8개월 만에 우승

난코스에서 3타차 열세를 극복하고 역전 우승을 차지한 서형석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KPGA]

난코스에서 3타차 열세를 극복하고 역전 우승을 차지한 서형석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KPGA]

서형석(22)이 26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골프장에서 벌어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했다. 선두에 3타 차 4위로 출발한 서형석은 4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쳐, 합계 11언더파로 이수민(26)을 2위로 밀어내고 3타 차로 우승했다. 서형석이 우승한 것은 2017년 대구경북오픈에 이어 1년 8개월 만이다. 우승 상금은 1억4000만원.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정상
마지막날 4언더파, 통산 2승

블랙스톤 골프장은 어려운 코스로 알려져 있다. 전장은 길고, 함정은 많다. 그린 경사도 심하다. KPGA는 요즘 코스가 어려워야 변별력이 높아지면서 뛰어난 선수가 우승하고, 해외 투어에 나가도 경쟁력이 있다고 여긴다. 그래서 가능하면 코스를 어렵게 만든다. 선수들은 난코스, 딱딱한 그린, 어려운 핀 위치에 낭패를 봤다.
 
대회 1, 2라운드에선 80대 타수가 28차례나 나왔다. 가장 큰 참사는 이상엽이 둘째 날 기록한 88타였다. 컷을 통과한 선수들이 경기하는 3, 4라운드에서도 80대 타수가 8차례나 나왔다.
 
마지막 날 우승 경쟁을 하는 선수들도 흔들렸다. 마지막 3개조 9명의 평균 타수는 74.2타였다. 바람이 불었고, 그린은 더 딱딱해졌다. JTBC골프 현장 중계를 맡은 한설희 프로는 “특히 챔피언 조는 시간이 지연돼 경고를 받은 뒤 심리적으로 더욱 쫓긴 것 같다”고 했다.
 
2라운드에서 65타를 쳤던 선두 이수민은 마지막 날 2오버파를 쳤다. 이수민과 함께 챔피언 조에서 경기한 정한밀은 77타, 김태훈은 76타를 쳤다. 챔피언조 3명의 평균 타수는 75.7타였다.
 
바로 앞 조에서 경기한 서형석은 침착했다. 첫 홀을 버디로 시작했고, 14번 홀까지 위기를 이겨내면서 4타를 줄였다. 위기도 있었다. 이수민이 16번 홀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았는데 서형석은 마지막 홀에서 티샷을 벙커 옆 긴 러프 속에 빠뜨렸다. 그러나 서형석은 마지막 홀에서 파세이브에 성공하면서 3타 차의 우승을 차지했다.
 
서형석은 2015년 프로에 데뷔했다. 당시 18세의 고교생이었는데 K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 가운데 최연소였다. 2017년 첫 우승 이후 잠시 주춤하다가 2년 만에 다시 우승컵에 입을 맞췄다. 서형석은 “지난해 말부터 새 코치의 지도를 받으면서 거리가 늘었고 위기에서 안정감을 찾을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그의 코치는 KPGA 투어 프로 출신인 염동훈(38)씨다. 염 코치는 KLPGA에서 활약했던 문현희(36) 프로의 남편이다.
 
서형석은 올 시즌 2억1785만원으로 이태희(3억1277만원)와 함정우(2억7016만원)에 이어 상금랭킹 3위로 올라섰다. 이수민은 지난주 SK텔레콤 오픈에 이어 2주 연속 준우승했다. 2016년 유럽 투어에 진출했던 이수민은 올해 KPGA 투어로 복귀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