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약하는 충청] 세종시 출범 7년만에 ‘행정도시’ 자리매김…행정수도 명문화, 세종의사당 추진

 2017년 11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개헌 대토론회. 시민들이 ‘행정수도 세종, 개 헌으로 완성’이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사진 세종시]

2017년 11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개헌 대토론회. 시민들이 ‘행정수도 세종, 개 헌으로 완성’이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사진 세종시]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목표로 2012년 7월 출범한 세종시가 7년여 만에 인구 33만명의 중견도시로 성장했다.
 
 세종시에는 41개 중앙 행정기관과 19개 공공기관 등이 이전하면서 명실상부한 ‘행정도시’ 역할을 수행하고 있지만, 서울과의 물리적 거리 등에 따른 국정운영 비효율 등 문제점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문제를 바로 잡고 세종시가 완전한 행정수도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개헌을 통한 ‘행정수도 명문화’가 시급한 상황이다. 세종시는 민·관·정이 함께 하는 정책연구 워크숍과 협력·점검 회의를 분기별로 개최하고 국회 토론회 등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개헌을 통한 행정수도 명문화가 장기 추진과제라면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집무실 설치는 조기에 실현이 가능한 과제다. 세종시는 두 가지 현안이 행정수도 완성을 앞당길 수 있는 지름길로 판단하고 있다.
 
 한국행정연구원은 2017년 ‘국회 분원 설치 타당성 연구용역’에서 세종시 정부부처 공무원의 국회 출장으로 연간 36억~67억원의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세종시는 현재 국회 세종의사당 부지를 확보한 상태로 국회사무처 직원과 의원 비서진이 거주할 수 있는 국회타운 조성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다행히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가 반영돼 설치에 동력이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통령 세종집무실 역시 부지가 확보돼 있다. 세종시는 2021년까지 들어설 정부 세종 3청사 내에 대통령 집무실을 설치하도록 관련 부처와 협의할 방침이다.
 
 세종시는 2030년까지 건설이 진행 중인 계획도시다. 하지만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자족 기능 확충과 필수적인 산업기반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도시 특성을 반영한 공공행정 연관산업과 문화·예술·지식·정보산업과 스마트시티 사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출범 7년을 맞은 세종특별자치시는 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대한민국이 투자하고 있는 도시”라며 “앞으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