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양말 신었던 자국 뚜렷이 오래 … 심장·신장·간이 보낸 이상 신호?

 발·발목·종아리는 운동량이 가장 많은 신체기관 중 하나다. 계속 움직일 때는 물론 가만히 서 있을 때도 몸의 체중을 견뎌내야 한다. 그만큼 다리가 붓는 하지 부종은 일상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현상이다. 하지만 그 원인이 질병이라면 상황은 달라진다. 심장·신장·간 등 주요 장기의 이상 신호일 수 있어서다. 하지 부종이 오래가고 악화한다면 원인을 찾는 게 급선무다. 
다리가 붓는 현상이 질병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드물다. 김진태(가명·62)씨도 그런 경우다. 김씨는 지난해 발과 발목이 붓기 시작하고 쥐가 자주 났다. 평소에 무리 없이 오르던 동네 뒷산 산책 코스도 다리에 통증이 느껴지고 숨이 차서 중간에 집으로 돌아오곤 했다. 운동 부족과 피로 탓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그해 건강검진에서 심장에 이상 소견이 발견됐다. 정밀 검사 결과 심부전이었다.
 
부종은 혈관 바깥 조직에 수분과 염분이 많이 쌓이는 것을 말한다. 하지 부종은 정강이뼈 피부를 손가락으로 눌렀을 때 수초 이상 자국이 남으면 의심할 수 있다. 일과 후 양말을 벗었을 때 자국이 유독 심하고 오래가기도 한다. 한쪽 다리에만 나타났을 때는 양쪽의 굵기를 재서 비교해 보면 알기 쉽다. 강동경희대병원 혈관외과 조진현 교수는 “부종의 원인은 다양하다”며 “부종의 양상이나 동반 증상을 살피고 정밀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지 부종의 대표적인 원인은 심장 기능 이상이다. 심부전은 혈액순환을 담당하는 심장의 펌프 기능이 저하되면서 체내 대사에 필요한 혈액을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다. 이때는 다리로 내려간 혈액이 약해진 심장 기능 탓에 몸 위쪽으로 올라오지 못한다. 조 교수는 “심부전이 생기면 발이나 발목 등 양쪽 다리가 붓는다”며 “하체에서 상체로 이동하는 정맥혈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아 간에도 혈액이 고여 비대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심부정맥 혈전증은 한쪽 다리만 부어
 
정맥에 피가 순환하지 못하고 고이면 그대로 굳어서 혈전(핏덩어리)이 생길 수 있다. 심부정맥 혈전증은 보통 한쪽 다리에 발생하기 때문에 한쪽만 붓는 것이 특징이다. 심부정맥 혈전증을 모르고 방치하면 혈전이 우심방과 우심실을 거쳐 폐동맥으로 흘러 들어갈 수 있다. 폐동맥이 막히면 급사할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3일 이내에 갑자기 한쪽 다리가 붓는다면 초음파검사 등 정밀 진료를 받도록 한다.
 
신장염·신부전·신증후군 등 신장 기능이 떨어졌을 때도 하지 부종이 잘 생긴다. 신장 기능이 저하되면 수분이 몸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체내에 머무르게 된다. 비정상적으로 남은 수분은 혈관의 압력을 올리고 이를 견디지 못한 혈관은 수분을 주변으로 이동시켜 하지 부종을 유발한다. 가천대 길병원 신장내과 정우경 교수는 “신장 문제로 나타난 부종은 다리와 눈 주위가 많이 붓는 편”이라며 “부종과 함께 거품뇨나 고혈압이 생겼다면 신장 질환을 의심해 보고 소변·혈액 검사를 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원인 질환 치료하면 자연스럽게 사라져
 
간에선 단백질의 일종인 알부민이 만들어진다. 알부민은 수분을 혈액 내에 잡아두는 역할을 한다. 간염이나 술, 약물 탓에 간이 지속해서 손상을 받으면 간 조직이 딱딱하게 굳는 간경변증으로 악화할 수 있다. 이때 알부민 생성이 저하돼 저알부민혈증이 나타나고 체액이 혈관 밖으로 빠져나가는 현상이 악화해 부종이 발생한다. 간경변증 환자의 30~60%에서 부종이 나타나는데 보통 하지에서 가장 뚜렷하며 복수가 차는 증상을 흔히 동반한다.
 
하지 부종은 원인 질환을 치료하면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평소에는 편하게 누워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올려주는 자세를 취하면 도움이 된다. 호흡곤란 같은 심각한 증상이 동반될 때는 이뇨제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발목은 강하게 압박하고 위로 갈수록 압박이 약해져 정맥혈을 심장 쪽으로 유도하는 데 좋다. 염분 섭취도 조절이 필요하다. 정 교수는 “염분 섭취를 제한하는 것만으로 부종이 쉽게 개선되지 않지만 부종의 악화를 막고 이뇨제의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저염식을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