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북 안동 야산서 불…산림 1ha 피해, 민가 피해는 없어

소방 로고. [사진 소방청]

소방 로고. [사진 소방청]

경북 안동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를 하고 있다. 
 

소방·산림 당국, 180여 명 투입 진화 중
헬기 5대 일몰 후 철수…인명 피해 없어

26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6분 경북 안동시 녹전면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 소방 당국은 “녹전면에서 산불이 났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소방 당국과 산림 당국은 소방차량 12대와 인력 180여 명을 투입해 불을 끄고 있다. 진화 작업은 이날 오후 10시 현재 계속되고 있다. 산불 진화에 동원된 헬기 5대는 일몰 시각인 오후 7시 이후 전부 철수했다. 
 
소방 당국은 이 불로 오후 10시까지 약 1ha의 산림이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불이 난 곳과 주민이 사는 민가까지는 200m 정도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불은 다행히 민가로 번지지 않았다. 다른 인명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불길이 산 아래 마을로 번지지 않게 소방 인력과 장비 등을 배치했다”며 “불을 끄는 대로 정확한 피해 면적과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동=김정석·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