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해 공장 화재 7시간만에 완진…"밤새 불씨 확인 작업 계속"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난 가운데 3시간이 지난 시간에도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난 가운데 3시간이 지난 시간에도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경남 김해 플라스틱공장에서 발생한 불이 7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경남도소방본부는 이날 오후 2시 10분 쯤 김해시 한림면 가산리 한 조선 배관 기기 제조공장 컨테이너에서 시작된 불을 오후 9시14분쯤 완진했다고 밝혔다. 
 
불은 컨테이너에 인접한 2개 공장으로 번져 플라스틱 재생공장을 포함한 총 3개 업체 8개 동이 탔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관할 소방서와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모두 동원하는 동시에 소방청·산림청 헬기 5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앞서 오후 5시4분쯤 큰 불길은 잡은 뒤 공장 안팎에 있던 다량의 플라스틱을 뒤덮은 불을 진화했다. 혹시 모를 불씨가 남아있을 가능성을 대비해, 밤새 현장에 머무르며 확인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화재 면적 등 자세한 피해 규모와 원인은 오는 27일 날이 밝는 대로 조사하기로 했다.  
 
소방 관계자는 "눈에 보이는 시뻘건 불길은 모두 잡은 상태"라며 "혹시 모를 불씨가 남아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은 밤새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