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해 봉하마을 입구 공장서 큰 불, 3시간 만에 불길 잡혀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나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2시 10분 경남 김해시 한림면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3개 업체 8개동 공장 건물을 태우고 3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이날 김해시 한림면 가산리 한 조선배관기기 제조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인근에 있던 플라스틱 재생업체로 번지는 등 총 3개 업체 8개 동으로 옮겨 붙었다.
 
소방당국은 소방청과 산림청 소속 헬기 5대, 소방차량 등 각종 장비 49대, 인력 100여 명가량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화재 발생 2시간 50여분 만인 오후 5시 4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앞서 오후 2시 30분께 담당 소방서와 인근 소방서 소방력을 모두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지만, 초진과 동시에 대응 1단계로 하향했다.
 
불이 난 2시 10분 이후 검은 연기가 위로 치솟자 김해시는 오후 4시 20분쯤 '공장 화재 사고 발생으로 인근 주민은 외출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 바란다'는 문자를 발송했다.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난 가운데 3시간이 지난 시간에도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2시 10분께 경남 김해시 한림면 한 공장 컨테이너에서 불이 난 가운데 3시간이 지난 시간에도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또 불이 난 곳은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봉하마을로 들어가는 입구 삼거리로 인근 주민들이 몰려 혼잡을 빚기도 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큰 불길이 잡힌 현재도 공장 주변으로는검은 연기가 다량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오후 5시 4분께 초진이 이뤄졌지만 공장 안에 있는 플라스틱 가연성 물질이 많아 아직도 연기가 지속되는 등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