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AI, 동남아 날개편다···태국에 600억 규모 레이더 수출

T-50TH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는 모습. [사진 KAI]

T-50TH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는 모습. [사진 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동남아시아·중점국 대상 수출물량 확대에 날개가 달릴 전망이다. KAI가 태국 정부와 6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KAI가 태국 공군의 전술입문훈련기인 T-50TH에 레이더와 레이더 경보 수신기(RWR), 채프·플레어 발사 장치(CMDS) 등을 장착하는 개조·개량 사업이다. CMDS는 적의 위협을 회피하는 미사일 교란장치로 교육훈련, 수리부속, 지원 장비 납품도 수출 계약에 포함됐다. KAI는 2021년 10월까지 최종 납품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지난 24일 개최된 계약식에서 김조원 KAI 사장은 “최고의 품질과 기술력으로 태국 공군이 보여주신 신뢰에 보답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태국의 반누퐁세야용카 획득위원장은 “태국공군은 비용대비 높은 효율성이 입증된 T-50TH에 깊은 신뢰를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친밀한 동반자적 관계가 유지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최상열 KAI 사업본부장, 방사청 정재준 국제협력관, 김조원 KAI 사장, 싱통 라피사테푼 주한 태국 대사, 태국공군 획득위원장 반누퐁 세야용카 대장, 태국공군 획득부위원장 타베삭 파오위찬 대령(왼쪽부터). [사진 KAI]

최상열 KAI 사업본부장, 방사청 정재준 국제협력관, 김조원 KAI 사장, 싱통 라피사테푼 주한 태국 대사, 태국공군 획득위원장 반누퐁 세야용카 대장, 태국공군 획득부위원장 타베삭 파오위찬 대령(왼쪽부터). [사진 KAI]

 
태국 공군은 KAI와 3차 계약으로 T-50TH의 성능을 높이고 원활한 운영을 통해 높은 가동률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국 공군은 2015년 T-50TH 4대를 구매하고, 2017년에는 8대를 추가로 구매했다. T-50 계열은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에서 운용 중인 전술입문훈련기로 고등 훈련과 전술입문은 물론 경공격기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KAI는 T50 계열의 높은 활용도를 앞세워 말레이시아, 필리핀, 아르헨티나 등을 대상으로 수출 활동을 전개 중이다. 계약 대상 국가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맞추기 위해 무장능력과 항속거리를 확장하는 등 성능개량도 추진하고 있다. 태국 공군의 T-50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경공격기 FA-50과 기본훈련기 KT-1 등의 추가 수출도 가능하다는 게 KAI의 관측이다.
 
36대 규모의 고등훈련기 및 경전투기 획득사업을 추진 중인 말레이시아 공군도 FA-50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필리핀에서 운용 중인 FA-50PH 또한 실전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를 올렸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