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액상형 전자담배 한미 대결…쥴 대항마 릴 베이퍼 출시

27일 KT&G가 출시하는 액상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 [사진 KT&G]

27일 KT&G가 출시하는 액상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 [사진 KT&G]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이 불타오르고 있다. 지난 24일 미국산 액상 전자담배인 ‘쥴(JULL)’의 국내 상륙 직후, 이에 맞서 개발된 한국산 제품이 시장에 첫선을 보이면서다.
 
KT&G는 액상형 전자담배 기기인 ‘릴 베이퍼(lil vapor)’와 전용 카트리지 ‘시드(SiiD)’, 일회용 액상형 전자담배 ‘시드 올인원’을 27일 동시 출시한다고 밝혔다.
 
릴 베이퍼는 별도의 스틱 없이 기기에 액상 카트리지인 시드를 결합해 사용하는 제품이다. 특히 담배 1개비 분량을 사용할 때마다 진동으로 알려주는 ‘퍼프 시그널’ 방식이 적용됐다. 액상 카트리지를 얼마나 소모했는지 알 수 없었던 기존 액상 담배의 단점을 개선한 것이다.
 
권장 소비자가는 4만원으로 쥴보다 1000원 비싸다. KT&G는 출시 기념으로 선착순 구매자 2만명에 한해 충전과 항균 기능이 있는 휴대용 파우치를 제공한다.
 
전용 카트리지인 시드는 일반 담배와 비슷한 ‘시드 토바’, 시원한 느낌의 ‘시드 아이스’, 이국적인 ‘시드 툰드라’ 등 총 3가지 종류가 출시된다. 가격은 개당 4500원이며 담배 한 갑 분량을 흡연할 수 있다.  
 
KT&G가 쥴의 대항마로 27일 출시하는 액상형 전자담배인 릴 베이퍼와 전용 카트리지인 ‘시드(SiiD)’. [사진 KT&G]

KT&G가 쥴의 대항마로 27일 출시하는 액상형 전자담배인 릴 베이퍼와 전용 카트리지인 ‘시드(SiiD)’. [사진 KT&G]

 
KT&G는 일회용 제품인 시드 올인원도 함께 선보인다. 이 제품은 액상 카트리지가 내장된 일체형 제품으로 담배 한 갑 분량이다. 별도의 충전이 필요 없어 휴대가 간편한 것이 장점이다.  
 
릴 베이퍼와 시드는 서울ㆍ대구ㆍ부산지역 ‘CU’와 릴 미니멀리움 5개 점, 인천공항 롯데면세점과 김포공항 신라면세점 및 롯데면세점 소공점에서 판매된다. 시드 올인원은 서울지역 CU에서 우선 판매되며 이후 시장 상황을 반영해 점진적으로 판매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임왕섭 KT&G NGP사업단장은 “이번에 출시된 릴 베이퍼 등은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기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의 불편함을 개선한 제품”이라며 “KT&G는 독자적인 기술을 통해 일반 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에 이어 액상형 전자담배 시장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미국 액상형 담배 '쥴' 출시일인 지난 24일 오전 서울 시내 편의점에서 쥴 디바이스를 판매하고 있다. 쥴랩스코리아는 쥴 디바이스와 팟을 이날부터 편의점 GS25, 세븐일레븐과 롯데, 신라면세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19.5.24/뉴스1

미국 액상형 담배 '쥴' 출시일인 지난 24일 오전 서울 시내 편의점에서 쥴 디바이스를 판매하고 있다. 쥴랩스코리아는 쥴 디바이스와 팟을 이날부터 편의점 GS25, 세븐일레븐과 롯데, 신라면세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19.5.24/뉴스1

 
지난 24일 국내 출시된 미국 쥴랩스사의 액상형 전자담배 쥴은 미국에서 출시 2년 만에 전자담배 시장 점유율 70%를 넘겼다. 
 
USB 모양의 기기에 액상 니코틴 카트리지를 끼워 가열해 흡입하는 방식인데, 담배 같지 않은 디자인에 사용이 간편해 전자담배 시장 판도를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국에선 쥴을 피운다는 의미의 ‘쥴링(JULLING)’이란 신조어가 생겨났다.  
 
제임스 몬시스 쥴랩스 설립자 겸 최고제품책임자는 “한국 진출을 통해 800만 명의 한국 성인 흡연자에게 진정한 대안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출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