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극단적 선택’ 구하라 후송 병원, "입원 사실 확인 어렵다"

26일 새벽 구하라(28)가 이송된 서울 A 병원 응급실 앞 상황.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구하라는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26일 새벽 구하라(28)가 이송된 서울 A 병원 응급실 앞 상황.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구하라는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아이돌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8)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호흡과 맥박은 정상으로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구하라가 이송된 서울의 A 병원은 평소와 다름없는 분위기였다. 응급실을 찾은 환자와 보호자만 병원을 찾을 뿐 구하라와 관계된 이들의 병원 출입은 눈에 띄지 않았다.  
 
병원 직원들은 구하라가 이송됐다는 사실도 잘 모르는 듯했다. 한 병원 직원은 “새벽에 일하던 분들은 퇴근했고, 이후 교대한 사람들이라 당시 상황은 잘 모른다”고 말했다. 현재 응급실 환자 명단에도 구하라의 이름은 찾을 수 없었다. 다른 병원 관계자는 “자세한 사항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전했다.  
 
소방당국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구하라는 이날 오전 0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자신의 집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 발견됐다. 최초 신고자인 구하라의 매니저는 “수차례 구하라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아 집을 방문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있었다고 한다.  

 
구하라는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안녕”이라며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후 구하라는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해라’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구하라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인스타그램]

구하라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인스타그램]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와의 폭행 시비에 이어 신체 일부 불법 촬영 등으로 법적 다툼을 벌여왔다. 구하라는 최씨의 얼굴에 상처를 낸 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지난 1월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반면 최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해, 협박죄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과정에서 구하라는 심경에 어려움을 느끼고 최근까지 우울증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