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BA 파이널…토론토 레너드 VS 골든스테이트 커리

토론토 레너드(오른쪽)가 밀워키 아데토쿤보와 에이스대결에서 승리하면서 파이널 진출을 이끌었다. [토론토 인스타그램]

토론토 레너드(오른쪽)가 밀워키 아데토쿤보와 에이스대결에서 승리하면서 파이널 진출을 이끌었다. [토론토 인스타그램]

 
2018-20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대진이 결정됐다. 토론토 랩터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우승을 다툰다.

레너드, 토론토 첫 파이널행 이끌어
무표정 에이스→ 동부의 새로운 왕
토론토 팬 래퍼 드레이크 환호
31일부터 '3점슛 달인' 커리와 대결

 
토론토는 26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NBA 동부 콘퍼런스 결승 6차전에서 밀워키 벅스를 100-94로 꺾었다. 토론토는 1, 2차전에 패했지만 4연승을 거뒀다. 4승2패를 기록한 토론토는 1995년 팀 창단 후 처음으로 파이널에 올랐다.  
 
토론토는 그동안 르브론 제임스가 이끄는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 막혀 파이널에 오르지 못했다. 하지만 제임스가 올 시즌 LA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으면서 서부로 떠났고, 토론토는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카와이 레너드(28· 2m06㎝)를 데려와 처음으로 파이널에 진출했다. 
 
스몰포워드 레너드는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그는 ‘무표정 에이스’라 불리는데, 표정 변화 없이 에이스 역할을 수행했다. 레너드는 이날 27점, 17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올렸다. 92-90으로 앞선 4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3점슛을 성공했다. 98-94로 앞선 종료 7초 전에는 리바운드를 잡은 뒤 자유투 2개를 넣었다.   
 
레너드는 밀워키의 ‘그리스 괴물’ 야니스 아데토쿤보와 에이스 대결에서 승리했다. 레너드는 4쿼터 85-79로 앞선 종료 6분46초를 남기고 아데토쿤보를 앞에 두고 덩크슛을 터트렸다.
 
경기장을 찾은 래퍼 드레이크는 환호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태어난 드레이크는 토론토 랩터스 팬으로 유명하다. 
 
토론토 팬인 랩퍼 드레이크가 레너드를 안아주고 있다.[EPA=연합뉴스]

토론토 팬인 랩퍼 드레이크가 레너드를 안아주고 있다.[EPA=연합뉴스]

레너드는 동부 콘퍼런스 결승 6경기에서 평균 29.8점, 9.5리바운드, 4.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앞서 레너드는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와 동부콘퍼런스 2라운드 7차전에서 버저비터를 성공했다. 덕분에 토론토는 4승3패를 기록,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 진출했다. 레너드는 ‘동부의 새로운 왕’으로 거듭났다. 
 
앞서 서부 콘퍼런스 결승에서는 골든스테이트가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에 4연승을 거두고 5시즌 연속 파이널에 진출했다. 스테판 커리(31)가 4경기에서 3점슛 26개 포함 146점을 올렸다. 
 
토론토와 골든스테이트는 31일부터 파이널을 치른다. ‘동부의 새로운 왕’ 레너드와 ‘3점슛 달인’ 커리가 에이스 대결을 펼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