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방폭행 되려고…" 효린, 학폭 의혹에 "15년전 기억 흐릿"

가수 효린. [뉴스1]

가수 효린. [뉴스1]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걸그룹 씨스타 출신 효린 측이 공식 입장을 내놨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공식 입장을 밝히고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며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효린에게 15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효린의 졸업사진, 중학교 졸업장, 동창생과 주고받은 SNS 메시지 등 구체적인 증거를 공개하며 구체적인 피해 를 주장했다.
 
글을 쓴 네티즌은 "효린이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았고 온갖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며 "제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한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3년 동안 저 자신이 자살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하굣길에 놀이터로 가고 싶지 않아서 교통사고라도 나길 기도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도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며 여전히 고통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15년이 지난 지금도, 효린이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듣지 않는다"며 "작년인가 재작년에 SNS 메시지로 '지금이라도 사과하라'고 했더니 결국 답장은 오지 않았다. 권선징악이라는 건 없나 보다"고 적었다.
 
효린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효린 소속사 브리지입니다.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