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NS에 '안녕' 쓴 구하라, 자택에서 극단 선택 시도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지난해 9월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지난해 9월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26일 새벽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28)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씨는 이날 0시 41분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 A씨에게 발견됐다.
 
경찰 출동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으며 구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구씨는 의식은 없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구하라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의미심장한 내용의 게시글. [인스타그램 캡처]

25일 구하라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의미심장한 내용의 게시글.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전날인 25일 구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글귀에 이어 "속은 엉망진창 망가지고 있다" "예쁘게 포장해도 쓰레기는 쓰레기다" 등의 내용을 올려 팬들의 우려를 자아낸 바 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28)씨와 쌍방폭행 여부를 두고 법정 공방에 휘말렸다. 
 
구씨는 최씨가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며 강요·협박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최씨는 지난 1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상해, 협박,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다.  
 
한편 최씨는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SNS를 통해 미용실 오픈 소식 등 홍보글을 올리면서 뭇매를 맞았다. 당시 최씨는 ‘오픈 파티’라는 문구와 함께 동영상 6건을 게시했으며, 여기엔 다과가 준비된 미용실에서 모임을 즐기고 있는 지인들의 모습 등이 담겨 논란을 키웠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