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페셔널 킬러"…'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범인 몽타주 나와

[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대구지역 장기미제 사건인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용의자의 새로운 몽타주가 공개됐다. 25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따르면 기존 수배 전단에는 이 사건 재수사에 돌입한 경찰은 당시에는 없었던 기술과 18년 만에 나타난 목격자의 진술 등을 동원해 새로운 몽타주를 제작했다. 전에 있었던 '조폭 같은 인상'이라는 문구는 빠졌다.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은 2001년 12월 8일 새벽 대구 남구에 위치한 총포사 주인이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된 채 발견된 사건이다.
 
유성호 서울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총포사 주인 살해 흔적과 관련 "목의 이 기관을 절단한다는 건 마음 먹고 해야 한다"며 "프로페셔널 하다. 킬러로서. 잔인하고 계획적이고 뭔가 (인체의) 구조를 정확히 아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총포사에서 사라진 건 엽총 두 정뿐이었다. 그리고 이 엽총은 또 다른 범행 현장에서 발견됐다.  
 
총포사 살인사건으로부터 3일 뒤, 대구 성서공단의 한 은행에 복면강도가 엽총을 쏘며 침입했다. 그는 실탄을 쏘며 은행원들을 위협하다 은행원이 건넨 1억 2600만원을 챙겨 3분 만에 대기 중이던 매그너스 차를 타고 도주했다.  
 
경찰이 도주로를 막고 범인을 잡으려 했지만, 그 시각 경찰은 차량 화재 신고를 접수했다. 은행으로부터 5㎞ 떨어진 곳에서 범행에 사용된 매그너스 차량이 불에 탄 채 발견된 것이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타버린 차량에는 불에 탄 탄피, 그리고 총포사에서 사라진 엽총 두 정이 들어있었다. 매그너스 차량 역시 그해 11월 30일 도난신고가 들어온 것이었다. 범인은 그대로 사라졌다.
 
지난 2019년 4월 9일 대구 지방경찰청은 18년간 미제로 남았던 이 사건의 공개수사 결정을 내리고 전담팀을 꾸렸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지리적 프로파일링, 법보행 등 당시에는 없었던 과학수사 기법을 동원해 범인의 흔적을 찾아 나섰다.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은 범인은 총과 칼을 매우 능숙하게 다루는 프로페셔널한 인물이라는 공통된 의견을 내놨다.
 
수렵인들은 2001년 12월 11일 사건 당시 은행 CCTV 영상을 보고 "여러 차례의 사냥 경험이 있는 수렵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한 수렵 전문가는 "특수훈련을 받은 군인도 엽총을 다루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흰 장갑을 끼고 장전하는 모습이 굉장히 능숙하다. 수렵이 몸에 밴 사람"이라고 분석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또 범인은 치명상만 골라 입힐 수 있을 만큼 칼도 능숙하게 다뤘다. 당시 부검의는 "단추가 떨어진 걸 현장에서 봤다. 칼자국이 오른쪽 등 뒤쪽에 있는데 도망가는 걸 붙잡아 낚아채면서 옷 단추가 터진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 다른 법의학자는 "범인은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고 이미 쓰러진 변사자를 재차 찔렀다. 살인의 목적을 정확히 완성하기 위해 끝까지 행위를 했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닥치는 대로 찌른 게 아니라 아주 중요한 곳만 찔렀다"며 범인은 '프로페셔널한 킬러'라는 의견을 내놨다.
 
범인은 차량 절도부터 살인, 강도, 방화까지. 14일에 걸친 범행을 계획하고 이 모든 과정에서 단서 하나 남기지 않을 만큼 침착하고 용의주도했다.
 
제작진은 추적 끝에 18년 전 범인과 눈이 한두 번 마주친 목격자를 만났다. 목격자는 "은행강도 사건이 벌어진 날 (매그너스) 차주를 봤다. 10시쯤 됐는데 카센터에서 배터리를 교체 중이었다"며 "범인은 랜드로버 신발에 바지는 면바지, 배가 좀 많이 나오고 체격이 좋았다. 순간 범인이랑 눈이 마주쳤는데 목욕탕 같은 데서 금방 나온 깔끔한 사람이었다. 얼굴이 진짜 깔끔하게 잘생겼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증언했다.
관련기사
경찰은 18년 전 목격자의 진술과 영상 분석가 등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범인의 몽타주를 다시 만들었다. 몽타주는 당시 모습으로부터 18년 세월이 흐른 현재 모습도 예측돼 반영됐다. 
 
영상 분석가는 "총 길이에 대비해 사람의 신장 길이를 계측할 수 있는데 용의자의 신장은 170㎝ 초반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왼쪽 발이 진행 방향에서 발의 방향이 바깥쪽으로 벌어져 있는데 이는 팔자걸음이라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