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자가 가장 힘든 일은, 그날그날 마누라 기상도 체크

기자
강인춘 사진 강인춘
[더,오래]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23)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솔직히 79살 노인이 되면 신세가 편할 줄 알았다.
젊어 힘들여 고생하며 일했으니 나이 들어서는
마누라에게 편히 대접받을 줄 알았다.
그러나 그런 생각은 크나큰 오산이었다.
 
아침밥 마누라가 차려주는 대로 군소리 없이 먹기
마누라가 집에 없을 때의 점심은 각종 라면으로 때우기
매일 아침 베란다 화분에 물 주기
마누라의 심부름으로 마트에서 실수 없이 장보기
마누라 앞에서 할 일 없이 어정쩡하게 빙빙 돌지 않기
음식쓰레기 갖다버리기
 
이것뿐이 아니다.
 
아침 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마누라의 기상도 체크하기
마누라의 빈정대는 말투에 묵묵히 참기
마누라 외출할 때 ‘어디 가느냐?’ ‘몇 시에 들어와?’ 묻지 않기
 
사실 말이지 이 중에서 제일 힘든 것은 그날그날의 마누라 기상도 체크였다.
워낙 변덕이 죽 끓듯 하루에도 수십 번 바뀌는 관계로
그 변덕에 맞춰서 하나하나 조심스레 행동해야 하니까 신경이 곤두선다.
한마디로 잘라 말하자면 남자라는 동물은
세상 눈감는 그날까지도 마누라의 눈치를 봐야 한다.
비참하게도….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