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안과 내륙에 땡볕 더위…27일 비 내리며 더위 꺾여

서울에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된 24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여의도 공원 옆 건널목을 건너고 있다. 기상청은 휴일인 26일에도 동해안과 중부 내륙, 경북 내륙 등지를 중심으로 땡볕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신인섭 기자

서울에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된 24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여의도 공원 옆 건널목을 건너고 있다. 기상청은 휴일인 26일에도 동해안과 중부 내륙, 경북 내륙 등지를 중심으로 땡볕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신인섭 기자

휴일인 26일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땡볕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지만, 월요일인 27일에는 전국에 아침부터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꺾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중·남부 동해안(강릉·삼척)과 일부 경북(영덕·영천·포항·경주)에는 26일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고, 중부 내륙과 그 밖의 경북 내륙도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다"며 건강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26일 낮 최고기온은 포항 33도, 대구·강릉·영월이 32도, 수원·춘천 31도, 서울 30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이 29도를 기록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더위를 쫓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낮 최고 기온이 29도를 기록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더위를 쫓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이런 더위는 26일 저녁부터 꺾이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26일은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전남과 제주도는 밤에 곳에 따라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에 따라 폭염 특보는 26일 밤 모두 해제되겠다.
 
특히, 27일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새벽에 서쪽 지방부터 비가 시작되어 아침에 전국으로 확대되겠고,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27일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30~80㎜ (많은 곳 제주도 산지 150㎜ 이상, 제주도 남부 100㎜ 이상) ▶충청·호남·경남 20~60㎜ (많은 곳 남해안, 지리산 부근 80㎜ 이상) ▶서울·경기·강원(강원 동해안 제외)·경북·서해5도 10~40㎜ ▶강원 동해안, 울릉도·독도 5~20㎜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27일 낮 남풍에 의한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도 산지와 남부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산지에는 150㎜ 이상, 제주도 남부는 10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7일 아침 기온은 15~21도로 평년보다 2~5도 높겠으나,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은 18~25도로 평년보다 2~4도, 26일보다는 4~10도 낮아지겠다.
 
한편, 27일 해안과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바람이 초속 10~18m(시속 35~65㎞)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고, 그 밖의 내륙에도 초속 8~14m(시속 30~50㎞)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해안과 강원 산지에서는 순간 풍속이 초속 25m(시속 90㎞) 이상, 그 밖의 내륙에도 초속 18m(시속 65㎞) 이상 부는 곳이 있어 강풍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 강풍으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도 우려된다.
 
화요일은 28일은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대체로 맑겠으나,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구름 많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