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외무성 홈페이지에 '욱일기' 홍보…외교부 "겸허한 태도로 역사 직시해야"

일본 외무성이 24일 홈페이지에 올린 욱일기 설명 게시물. 욱일기가 '일본 문화의 일부'이며 '국제적으로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일본 외무성이 24일 홈페이지에 올린 욱일기 설명 게시물. 욱일기가 '일본 문화의 일부'이며 '국제적으로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홍보물에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전범기 '욱일기(旭日旗)'를 사용하며 '일본 문화의 일부'라는 억지 주장을 펴는 데 대해 외교부는 25일 "일측은 겸허한 태도로 역사를 직시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문제의 게시물과 관련 "욱일기가 과거 주변국가들에게 군국주의와 제국주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 일측도 잘 알고 있다고 생각되는 바"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전날 '일본 문화의 일부로서의 욱일기’라는 소제목 하에 욱일기의 기원과 상징, 역사 등을 설명하는 내용의 홍보물을 일본어판과 영문판으로 올렸다.  
 
이 게시물은 "욱일기의 디자인은 일장기(일본의 국기)와 마찬가지로 태양을 상징한다"며 "오늘날에는 대어기(大漁旗·풍어를 기원하는 기), 아기 출산, 명절의 축하 등 일본의 수많은 일상생활 장면에서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욱일기가 과거 일본 제국주의 상징물로 사용됐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은 채 "욱일기가 해상자위대의 자위대함기와 육상자위대의 자위대기로서 불가결한 역할을 하고 있어 국제사회에서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용이 엄격하게 금지된 독일 나치의 상징 문양과 달리 일본에서는 욱일기가 일본 정부의 용인 하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특히 일본 극우 세력들은 혐한(嫌韓) 시위에서 욱일기를 흔들며 제국주의 시대의 상징으로서의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최근 일본 정부는 욱일기 사용을 정당화하려는 억지 주장을 조직적이고 의도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아베 정권은 최근 일본 방위성도 홈페이지에 욱일기가 자위대의 단결과 사기 진작에 공헌하고 있다는 내용의 홍보물을 게시한 바 있다.  
 
또 지난달 23일 중국 해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중국 산둥성 칭다오 해역에서 열린 행사에는 일본 해상 자위대 함이 욱일기를 게양하고 참가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극우성향 산케이신문은 일본 외무성의 게시물에 대해 "한국이 욱일기를 침략과 군국주의의 상징이라고 비판하고 있어서 외무성과 방위성이 국제사회에 바른 정보를 알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차관급 인사인 방위성의 야마다 히로시 정무관은 전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자위대기에 대해 "한국만 전범기라고 무례한 비판을 하고 있다"고 적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