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현진 선발' 다저스-피츠버그전, 우천으로 지연

류현진이 선발 등판하는 다저스의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경기가 비 예보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AP=연합뉴스]

류현진이 선발 등판하는 다저스의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경기가 비 예보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AP=연합뉴스]

류현진(32·LA 다저스)이 선발 등판하는 다저스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경기가 기상악화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26일 류현진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와의 경기에서 시즌 10번째 등판 예정이었다.
 
당초 이 경기는 오전 8시15분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피츠버그의 폭풍우 예보로 인해 경기 시작이 늦춰지고 있다. 현재 PNC 파크에는 방수포가 깔린 상태다.
 
그라운드에서 몸을 풀던 류현진도 다시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정확한 개시 시간은 기상 상황을 보고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26일 LA 다저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전 비 예보로 지연. [다저스 구단 트위터 캡처=뉴시스]

26일 LA 다저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전 비 예보로 지연. [다저스 구단 트위터 캡처=뉴시스]

류현진은 올 시즌 9경기에서 59⅓이닝을 던지며 6승 1패 평균자책점 1.52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이날 7승에 도전한다. 또 최근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벌이고 있는 류현진이 기록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