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국 항구서 韓해운사 컨테이너선 폭발…25명 부상

컨테이너 폭발이 발생한 KMTC 홍콩호. [로이터=연합뉴스]

컨테이너 폭발이 발생한 KMTC 홍콩호. [로이터=연합뉴스]

25일 오전 태국의 한 항구에 정박 중이던 한국 해운사 소속 컨테이너선에서 폭발이 발생해 최소 25명이 다쳤다.
 
주태국 한국대사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5분쯤 태국 동부 람차방 항구에 정박 중인 고려해운 소속 1만6000톤급 컨테이너선 'KMTC홍콩'호에 실려있던 컨테이너가 폭발했다.  
 
당시 배에는 선장을 비롯한 한국인 선원 5명과 중국·미얀마인 선원 14명 등이 타고 있었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방콕포스트는 진화 작업에 나섰던 항만 근로자 40~50명이 피부 화상이나 눈의 염증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항만이 위치한 스리라차 지역은 '위험지대'(a danger zone)로 선포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목격자들에 따르면 굉음과 함께 컨테이너가 폭발한 뒤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으며, 정체 불명의 백색가루가 항구 주변에 흩날렸다. 
 
이후 화재 발생 9시간여 만에 불길은 잡혔지만, 컨테이너를 모아 둔 선박 내 격실 등에서 연기가 계속 피어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사고가 난 컨테이너 중 일부에는 위험한 화학물질이 적재됐을 우려가 있어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다. 당국은 항구가 위치한 존부리 주를 적색경보 지역으로 선포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 권고를 내렸으며, 현장 인근 주민들에게는 실내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
 
컨테이너 폭발이 발생한 KMTC 홍콩호. [로이터=연합뉴스]

컨테이너 폭발이 발생한 KMTC 홍콩호. [로이터=연합뉴스]

현재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태국 경찰은 선원 등을 대상으로 폭발한 컨테이너에 화학물질이 실려있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