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2회 칸] "세계 최고 봉준호!"..'기생충', 韓 최초 황금종려상 수상[종합]


믿기 힘든 일이 진짜 일어나고야 말았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이루 말할 수 없이 감격적인,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이다. 

'기생충'은 25일 오후 7시 15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GRAND THEATRE LUMIERE)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72th Cannes Film Festival) 폐막식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호명됐다. 

9년 만의 한국영화 본상 수상을 넘어 최고상 트로피를 거머쥐는 쾌거를 거뒀다. 2002년 '취화선(임권택 감독)'이 감독상을, 2004년 '올드보이(박찬욱 감독)'가 황금종려상에 이은 2등상인 심사위원대상을, 2007년 '밀양(이창동 감독)'의 전도연이 여우주연상을, 2009년 '박쥐(박찬욱 감독)'가 심사위원상을, 2010년 '시(이창동 감독)'가 각본상을 받은 후 무려 9년 만에 칸의 높은 장벽을 넘었다. 


봉준호 감독은 오래 전부터 칸의 부름을 받아왔다. 2006년 59회에서 감독 주간에 초청된 '괴물'을 시작으로 2008년 61회 주목할 만한 시선에 '도쿄!', 2009년 62회 주목할 만한 시선에 '마더' 등 봉 감독의 영화들은 계속해서 칸의 부름을 받아왔다. 2017년 경쟁 부문에 초청된 '옥자'는 넷플릭스 영화 상영 이슈로 그 해 칸의 가장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던 바 있다.

송강호 또한 봉 감독과 마찬가지로 5번째 칸을 찾았다. 2006년에는 봉준호 감독의 '괴물'로, 2007년 경쟁 부문 '밀양(이창동 감독)', 2008년 비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김지운 감독)', 20009년 경쟁 부문 '박쥐(박찬욱 감독)'로 칸에 진출했다. 수상 가능성이 높은 이들이 걷는 폐막식 레드카펫을 '기생충'으로 처음 걸었다. 당초 '기생충' 일정만 마친 후 국내 일정을 위해 귀국하려했으나, 수상을 예감이라도 한듯 운명적으로 칸에 며칠 더 머물기로 했던 그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하는 작품이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경쟁 부문에 일찍이 초청돼 관심을 모았다.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칸 현지에서 영화가 첫 공개된 후 수상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상영 현장에서는 8분간의 기립 박수가 터져나왔고, 외신과 해외 평단의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호평이 쏟아졌다. 칸 영화제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 평점에서 4점 만점에 3.5점을 받으며 올해 상영작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다국적 영화 전문가들로 이뤄진 아이온 시네마에서도 5점 만점에 4.1점으로 상영작 가운데 최고점을 받았다. 

봉 감독은 이 영화를 두고 "지극히 한국적인 정서를 담은 작품이라 해외 관객들에게 공감을 사기 어려울 것"이라고 자평했으나, 정반대의 반응을 얻었다. 해외 관계자들 모두 입을 모아 "우리나라의 상황과 다를 바 없다"고 평한 것.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명제는 '기생충'에도 제대로 통한 셈이다. 

칸 트로피를 품에 안고 귀국하는 '기생충' 팀은 오는 28일 진행되는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수상 소감 및 칸 비하인드를 전할 예정이다. 

'기생충'은 오는 30일 국내 개봉한다. 


이하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수상자(작)

◆황금종려상-기생충(봉준호 감독)
◆심사위원대상-Atlantics(마티 디오프 감독)
◆심사위원상-Les Miserables(라지 리 감독)·Bacurau(클레버 멘돈사 필로·줄리아노 도르넬레스 감독)
◆감독상-장피에르 다르덴·뤼크 다르덴(Young Ahmed)
◆남우주연상-안토니오 반데라스(Pain and Glory)
◆여우주연상-에밀리 비샴(Little Joe) 
◆각본상-Portrait of a Lady On Fire(셀린 시아마 감독)
◆특별언급-It Must Be Heaven(엘리아 슐레이만 감독)
◆황금카메라상-Our Mothers(세자르 디아즈 감독)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