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20월드컵] 포르투갈전 조영욱-전세진 투톱, 이강인 2선 선발 출격

U-20 월드컵 첫 경기 포르투갈전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공격 흐름을 조율할 이강인. [연합뉴스]

U-20 월드컵 첫 경기 포르투갈전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공격 흐름을 조율할 이강인. [연합뉴스]

포르투갈과 일전을 벌일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선발 라인업이 공개 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25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포르투갈과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첫 경기를 앞두고 선발로 나설 11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폴란드 입성 이후 꾸준히 발을 맞춘 3-5-2 포메이션 기반의 선수들이 고스란히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수비할 땐 좌우 윙백이 내려가 5백을 이루는 전형이다.
 
최전방에 조영욱(서울)과 전세진(수원)이 투톱을 이뤘고, 공격을 지원할 두 명의 중앙 미드필더로는 이강인(발렌시아)과 고재현(대구)이 낙점 받았다. 공격과 수비 양쪽으로 활발히 움직여줘야 하는 좌우 윙백으로는 최준(연세대)과 황태현(안산)이 선발 출격한다. 수비형 미드필더 김정민(리퍼링)은 한 발 아래 포진해 수비에 좀 더 치중하며 스리백과 호흡을 맞춘다.
 
수비를 이끌 스리백은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으로 구성했다. 수문장으로는 이광연(강원)이 나선다.  
포르투갈전 포메이션.

포르투갈전 포메이션.

 
말벌축구
한국은 수비에 다소 치중하며 위험지역을 지키다 강한 압박으로 볼을 빼앗은 뒤 과감한 역습으로 득점을 노리는 선수비 후역습 전략으로 나설 예정이다. U-20 대표팀은 ‘일격필살’로 상대를 무너뜨리는 이 전술에 대해 ‘말벌 축구’라는 별칭을 붙였다.
 
상대가 유럽 1부리그에서 꾸준히 뛰는 수준급 공격수들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전반을 안정적으로 마친 뒤 후반에 역습 횟수를 늘리며 승부를 거는 방식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포르투갈은 조별리그의 또다른 파트너 아르헨티나와 더불어 이번 대회 우승후보로 점쳐지는 강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