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잔나비 최정훈 "김학의, 아버지와 친구…혜택받은 적 없다"

잔나비 멤버 최정훈. [KBS 제공=뉴스1]

잔나비 멤버 최정훈. [KBS 제공=뉴스1]

 
밴드 ‘잔나비’ 리더이자 보컬 최정훈(27)이 최근 불거진 멤버 유영현의 학교폭력과 아버지 사업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5일 최정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참한 마음을 안고 글을 쓴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선 영현이의 학교 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저희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음악 하나만 바라보고 긴 여정을 숨차게 뛰어왔기에 뒤를 돌아볼 시간을 갖지 못했다. 리더로서 잔나비를 대표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수천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혐의와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사업가 최씨가 자신의 아버지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을 냈다.  
 
지난 24일 SBS TV ‘8뉴스’는 김학의 전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 조사를 받은 최모씨가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해 따낸 용인시 개발 사업권을 둘러싸고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또 최씨 회사 1, 2대 주주는 그의 두 아들로, 그 중 한 명은 유명 밴드 보컬이라고 전했다. SBS는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하는 등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최정훈은 “제 유년시절, 학창시절은 아버지 사업의 성업으로 부족함이 없었다. 하지만 2012년께 아버지의 사업은 실패했고, 그 이후 아버지의 경제적인 도움을 받은 적은 결단코 없다(2012년은 잔나비를 결성한 때다)”며 “오히려 이후에도 사업적 재기를 꿈꾸시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다”고 해명했다. “사업의 실패로 신용상태가 안 좋으셨던 아버지의 명의로는 부담이 되셔서라고 하셨다. 저희 형제가 주주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도 그 이유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어 그는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확인한 결과 제 명의의 주식에 대한 투자금액은 1500만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와 제 형의 인감 역시 그때 아버지께 위임했다. 그동안 저와 관련 없는 기사 댓글에 제 이름을 거론하며 제 명예를 훼손시킨 이와 기사(아버지 용인 사업건)의 제보자는 동일한 인물 혹은 그 무리라고 추정된다”며 “제보자로 추정되는 그 무리들은 아버지가 가까스로 따낸 사업승인권을 헐값에 강취하려 많이 알려진 아들을 미끼로 반어적인 협박을 수시로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한 제보자가 아버지를 방해하려 없는 일을 만들어내 아버지를 고소한 일들도 많았지만 모두 무혐의 판정을 받으신 사실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정훈은 “아버지 사업 건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추후에 아버지께서 직접 입장 표명을 하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의 관련성에 대해서도 밝혔다. 최정훈은 “이름도 거론하기 두렵고 싫은 ㄱㅎㅇ(김학의) 건에 관해서는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었다”며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조차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늘 제게 도망치지 말고 피하지 말라고 가르치셨다. 아버지도 꼭 그렇게 행하실 거라 믿는다. 죄가 있다면 죗값을 혹독히 치르실 것이고 잘못된 사실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바로 잡겠다고 제게 약속하셨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최정훈은 “저와 제 형에게는 이런 큰일을 감당할 어느 힘도 꾀도 없다. 잔나비와 페포니뮤직은 팬분들과 많은 관계자분들이 무대에서 그리고 현장에서 보셨던바 대로 밑바닥부터 열심히 오랜 기간에 걸쳐 처절하게 활동해왔다”며 “저희 형제의 원동력이 된 것은 아버지의 돈과 빽이 아닌 아버지의 실패였고 풍비박산이 난 살림에 모아둔 돈을 털어 지하 작업실과 국산 승합차 한 대 마련해 주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었다”고 호소했다.
 
최정훈은 “제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드린 모습들이 위선으로 비춰지는 게 죽기보다 두렵다”며 “제 진실을 아시는 분들께 마지막 간곡하게 부탁드리고 싶다. 부디 작게나마 제게 힘이 되어달라”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너무 너무 무섭고 힘들고 아프다.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