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시, "리버풀전 패배는 감독 탓 아냐… 책임은 선수들에게"



"리버풀전 패배는 감독 탓이 아니다. 책임은 선수들에게 있다."

오랜만에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리오넬 메시(31·아르헨티나)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벌어진 '안필드 참사'에 대해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을 두둔했다. 메시는 26일(한국시간) 세비야의 베니토 비야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2019시즌 스페인 코파 델 레이(국왕컵) 결승전을 앞두고 하루 전인 25일, 바르셀로나 인근 산 주안 데스피의 주앙 감퍼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바르셀로나는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홈 경기에서 3-0으로 리버풀(잉글랜드)을 꺾고 결승 진출을 낙관했지만 2차전 원정에서 0-4로 완패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안필드에서 당한 충격적인 패배에 팀 내 불화설까지 돌고 있는 상황이라, 메시가 2015년 이후 4년 만에 공식 기자회견에 나서 직접 진화에 나섰다.

기자회견에 나선 메시는 "나는 물론 선수들 모두 안필드에서 큰 타격을 받았다"며 "안필드 원정 대패로 팀 분위기가 슬퍼졌다. 이번 시즌 큰 오점으로 남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결승전에 나갈 기회가 있었는데도 매년 그런 일이 반복되면 안 된다. 내 경력에서 최악의 순간이었다"며 "코파 델 레이 우승이 이번 시즌 최고의 마무리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경질설이 돌고 있는 발베르데 감독도 감쌌다. 메시는 "발베르데 감독이 바르셀로나를 맡은 뒤 인상적으로 일을 해왔고, 그에 대한 비판도 많이 접하지 못했다"라며 그를 신뢰한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4년째 이어지고 있는 UEFA 챔피언스리그 부진으로 인해 이적할 의사가 있냐는 뜻에도 고개를 가로저었다. 메시는 "챔피언스리그 탈락은 바르셀로나에 남겠다는 마음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강조해 팀을 떠나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