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퍼밴드' 김종완 "지상,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른 참가자"



'슈퍼밴드' 김종완이 참가자 지상의 발전 속도를 칭찬했다.

24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 박지환 팀(박지환, 지상, 이용훈)은 'There's nothing holdin' me back' 무대를 꾸몄다. 프런트맨인 박지환은 팀원 선택의 폭이 없어 보컬 지상, 이용훈으로 밴드를 꾸려야했다. 이에 보컬 둘의 포퍼먼스와 하모니를 강조한 무대를 완성했다.
프로듀서인 넬 김종완은 "지상이 '슈퍼밴드'에서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른 것 같다. 끼가 많아서 자유롭게 하는 분들이 계신데 (지상이) 그 부분에 있어서도 더 나아지고 있는 것 같다"며 "한정적인 여건에선 보여줄 수 있는 건 충분히 다 보여준 것 같다. 풀 밴드가 있으면 또 다른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심사평을 했다.

이날 지상이 속한 박지환 팀은 자이로 팀과 1대1 대결을 해서 아쉽게 4대1로 패배했다. 이에 박지환 팀 중 이용훈이 2라운드 최종 탈락자로 뽑혔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