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외무상, '문 대통령 책임' 또 거론…의도적 도발?


[앵커]

강제동원 판결 이행을 두고 프랑스 파리에서 만난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이 팽팽하게 맞섰습니다. 특히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에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말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이 만났습니다.

지난 2월 뮌헨 안보회의 이후 3달 만입니다.

두 사람 모두 굳은 표정입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강제동원 판결과 관련해 강하게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고노 다로/일본 외무상 : (한국 외교부의 발표는) 사안의 중대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매우 심각한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외교부의 어제(23일) 발언을 겨냥한 것입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외교부 정례브리핑/23일) :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 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

"한·일 관계를 아주 어렵게 만든다"고도 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신중한 언행이 중요하다고 받아쳤습니다.

교도통신은 고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이 대응책을 생각하지 않으면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지난 21일 일본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의 책임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장관급 인사가 상대국 정상의 책임을 언급하는 것은 외교적 결례입니다.

같은 결례를 의도적으로 범한다는 비판에도 일본은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JTBC 핫클릭

징용 배상 판결에…자민당 "한국과 국교 단절해야" 주장 '강제징용' 미쓰비시 한국 내 특허권 등 압류…일 반발 가입의사 밝힌 적도 없는데…일 "한국 TPP 가입 막겠다" 송금·비자발급 정지 등 '징용배상 보복'?…일본서도 우려 일본 언론 "일, 강제징용 소송에 보복 관세 등 검토"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