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월 한화대전공장 폭발사고는 정전기가 원인

지난 2월 14일 오전 8시 42분쯤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차량이 공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지난 2월 14일 오전 8시 42분쯤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차량이 공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지난 2월 3명의 사망자를 낸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는 로켓 추진체에 머금고 있던 정전기가 화약과 반응해 발생했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4일 “한화대전공장 폭발사고는 이형기계와 로켓 추진체 코어가 접촉하면서 추진체에 축적된 정전기로 발생한 스파크가 로켓 추진체 화약성분과 결합해 폭발한 것이라는 국과수 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전기를 사람이 발생시킨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폐쇄회로(CC)TV 영상 확인 결과 사고 현장 작업자들은 정전기 방지 성능 복장을 갖춘 채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추진체 내 정전기가 외부로 빠져나가야 했는데 사고 당시에는 그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추진체 내 정전기 관리가 소홀했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정전기를 외부로 빼내는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았거나 갖춰져 있었더라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을 거란 의미다.
 
경찰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 공장 관계자 8명을 상대로 추진체 안에 정전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하는 대책이 지켜졌는지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이형기계 수평이 맞지 않아 발생하는 마찰열은 이번 폭발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찰 관계자는 “근로자들은 이형기계가 좌우로 흔들리면서 마찰이 생겨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봤지만, 국과수 감정 결과에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