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짝 마른 17개월 영아 사망…母 "일하고 오니 숨 안 쉬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충남 당진에서 태어난 지 17개월 된 영아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24일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월 12일 당진시 한 병원에서 생후 17개월 된 A양이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양을 병원으로 데려온 어머니(26)는 병원 관계자에게 "일을 하고 돌아와 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의 몸에서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A양이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말랐고 왜소한 점을 수상하게 생각했다.
 
사망 당시 A양의 몸무게는 6.2㎏으로 또래 영아 평균 몸무게 11㎏의 절반 수준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양은 어머니와 단둘이 당진의 한 원룸에서 살았고 어머니는 A양을 원룸에 혼자 두고 일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동 학대를 의심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양의 부검을 의뢰했고 최근 부검 결과를 통보받았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토대로 A양의 어머니에 대해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에서 부검 결과가 늦게 통보돼 수사가 늦어졌다"며 "부검 결과를 토대로 보강 수사 등을 진행해 범죄 혐의 여부를 명백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