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테리어 디자이너 꿈” 경복대 유턴입학한 52세

김승배 지도교수와 상담하는 조민제씨(오른쪽)

김승배 지도교수와 상담하는 조민제씨(오른쪽)

“투잡(two job)이 힘들어도 보람을 느낍니다.”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올해 경복대학교 공간디자인학과에 유턴입학한 조민제씨. 올해 52세 늦깍이 입학생이다.  
 
조씨는 요즘 사업과 학업을 병행하는 투잡을 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조씨는 대학을 졸업하고 모두가 선망하는 공기업에 입사하여 1년 반을 근무했다. 그러나 하는 업무가 적성과 맞지 않아 고민 끝에 사직을 결정했다. 친한 선후배 3명이 의기투합하여 건축자재를 중국에 수출하는 무역업을 시작했다. 2년간 잘 되는가 싶더니 조선족 동포에게 사기를 당해 사업을 접었다.  
 
그는 좌절하고 않고 1999년 300만원을 밑천으로 PC방 사업을 시작했다. 6개월 후 PC방 사업은 자리를 잡아갔다. 사업은 번창하여 7군데로 사업장을 확장했다. 그러나 PC방 사업은 24시간 운영으로 쉴 틈이 없고 평소 하고 싶은 일을 위해 매각을 결정했다. 그는 매각한 대금으로 평소 관심이 많았던 황토보드 사업을 시작했다. 남양주 오남리에 공장을 임대하여 사업초기 특허도 내고 의욕이 넘쳤다. 잘 진행되던 사업은 2년 후 크리스마스이브에 불이나 공장이 전소됐다.  
 
조씨는 더 이상 사업을 진행할 수 없게 되어 공사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했다. 3년간 일하면서 건축인테리어 사업을 시작했다. 조금씩 사업을 확장해 나갔다. 인테리어 일을 하면서 펜션건축, 공장철구조물, 컨테이너 사업에도 사업을 넓혀 나갔다. 가평에 여섯군데 펜션을 지었다. 최근엔 관공서 입찰에 참여하여 쏠쏠한 사업성과를 내고 있다.  
 
그가 경복대에 유턴입학한 동기는 현장에서 주먹구구식으로 배워 이론적 바탕이 부족해 학문적 지식을 배우기 위해서다. 요즘 그가 관심있게 보는 시장은 어린이집, 경로당, 도서관, 유치원 등 특화된 전문건설업 분야다.  
 
그는 시간이 되면 학교내 창업동아리 활동을 통해 젊은 친구들과 틈새시장인 전문건설분야에 아이디어를 내어 사업에 응용해 볼 생각이다. 청년사업가들이 도전해 볼 만한 가능성 있는 영역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끝으로 그는 경복대는 ‘내 꿈을 실현시킬 수 있는 바탕’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한편 올해 4년제 대학 졸업 후 경복대에 유턴입학한 학생은 27명으로 매년 증가추세다. 전문대 졸업 후 입학생도 76명으로 제2의 직업을 찾으려는 성인학습자가 매년 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