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IS] '슈퍼휴먼'된 NCT127, 실험성 덜고 대중성 더했다 (종합)



"멋진 9명의 남자들이 무대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면 반하지 않을 수 없을 거다.(NCT127 태용)"

그룹 NCT127이 실험성을 덜어내고 대중성을 더한 음악으로 컴백한다.
 
NCT127이 24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NCT127은 "팬들과 우리 음악을 듣는 분들에게 항상 좋은 메시지와 좋은 기운을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이번 음악을 통해 음악을 듣는 분들에게 자신감과 좋은 에너지를 주고 싶다"며 "이번 활동에서 이전과 다른 색다른 모습과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NCT #127 WE ARE SUPERHUMAN'엔 타이틀곡 'superhuman'을 비롯해 'Highway to Heaven(하이웨이 투 헤븐)', '아 깜짝이야(FOOL)', 시차(Jet Lag)', '종이비행기(Paper Plane)', 'OUTRO : WE ARE 127(아우트로 : 위 아 127)' 등 총 6곡을 수록했다. 타이틀곡 'superhuman'은 다양한 EDM 요소가 어우러진 컴플렉스트 댄스 곡이다. 개인의 잠재력을 깨닫고 긍정의 힘으로 꿈을 이루고자 한다면 누구든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노래와 더불어 영화 '슈퍼맨' 속 히어로 변신 동작을 모티브로 한 포인트 안무와 NCT127만의 폭발적인 에너지가 어우러진 퍼포먼스가 화제를 모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귀에 쏙 박히는 음악부터 전작에 비해 따라하기 쉬운 안무 등을 통해 이전보다 실험적인 것 보다는 대중적인 것에 좀 더 포커스를 맞췄음을 알 수 있다.
 
멤버 도영은 "NCT127의 장르를 한 마디로 말하면 도전이다. 전과 달리 대중성이 있는 음악을 한다기 보다는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장르에 도전하고, 우리가 이런 것도 한다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엔 아리아나 그란데의 '7 rings' 'thank u, next' 등을 작업한 세계적인 프로듀싱 팀 소셜 하우스, 유명 뮤지션 아드리안 맥키넌, 일렉트로닉 뮤지션 탁, 작곡가 원택 등 국내외 히트 메이커들이 함께했다. 여기에 멤버 마크가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NCT127의 이번 컴백은 미국 활동과 전세계 20개 도시 월드 투어를 마친 뒤라 전세계 팬들의 관심이 더욱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ABC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 & 사라',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등 미국 주요 방송에 출연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또 뉴저지, 애틀랜타, 마이애미, 시카고, 벤쿠버, 오사카 등 전세계 다양한 도시에서 29회에 걸쳐 공연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태국, 러시아를 비롯해 아시아, 유럽에서 대규모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라 이번 활동과 맞물려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멤버들은 "각 나라의 무대에 섰을 때 팬 분들이 한국어 노래를 따라불러주고 응원해줘서 큰 힘을 얻었다. 무대에서 자신감을 갖고 관객과 호흡할 수 있는 방법 등 여러가지를 배운 것 같다. 그런 성장한 모습을 이번 활동에서 보여드릴테니깐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태용은 "9명의 멋진 남자들이 무대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면 반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자신감 넘치는 대답을 했다.
 
NCT127의 국내 컴백 활동은 KBS 2TV '뮤직뱅크' 부터다. 24일 '뮤직뱅크'에 출연한 뒤 25일 MBC '쇼!음악중심', 26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타이틀곡 'superhuman'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