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CT127 "전세계 20개 도시 29회 공연, 힐링되고 감사"




그룹 NCT127이 전세계 20개 도시 월드 투어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NCT127이 24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한 달 반 만에 입국한 NCT127는 월드 투어를 마친 소감을 묻자 "서울을 시작으로 20개 도시 29회 공연을 했다. 앞으로도 많은 도시를 갈 예정이니깐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멤버 쟈니는 "이번 투어를 하면서 큰 여행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 고향인 시카고에서 공연하고 멤버들과 집에 같이 갔다. 감동적인 하루였다"고 밝혔다. 또 마크는 "캐나다 공연 남달랐다. 오랜만에 캐나다에 간 것이기도 하고 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게 순간 감사하면서도 영광스러운 기분이었다. 힐링하고 왔다"며 미소를 지었다. 유타는 "오사카에 갔는데 정말 재밌었다. 콘서트를 하면서 우리 팀이 더 좋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6시 공개하는 'NCT #127 WE ARE SUPERHUMAN'엔 타이틀곡 'superhuman'을 비롯해 'Highway to Heaven(하이웨이 투 헤븐)', '아 깜짝이야(FOOL)', 시차(Jet Lag)', '종이비행기(Paper Plane)', 'OUTRO : WE ARE 127(아우트로 : 위 아 127)' 등 총 6곡을 수록했다. 타이틀곡 'superhuman'은 다양한 EDM 요소가 어우러진 컴플렉스트 댄스 곡이다. 개인의 잠재력을 깨닫고 긍정의 힘으로 꿈을 이루고자 한다면 누구든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노래와 더불어 영화 '슈퍼맨' 속 히어로 변신 동작을 모티브로 한 포인트 안무와 NCT127만의 폭발적인 에너지가 어우러진 퍼포먼스가 화제를 모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앨범엔 아리아나 그란데의 '7 rings' 'thank u, next' 등을 작업한 세계적인 프로듀싱 팀 소셜 하우스, 유명 뮤지션 아드리안 맥키넌, 일렉트로닉 뮤지션 탁, 작곡가 원택 등 국내외 히트 메이커들이 함께했다. 여기에 멤버 마크가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NCT127의 이번 컴백은 미국 활동과 전세계 20개 도시 월드 투어를 마친 뒤라 전세계 팬들의 관심이 더욱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ABC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 & 사라',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등 미국 주요 방송에 출연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또 뉴저지, 애틀랜타, 마이애미, 시카고, 벤쿠버, 오사카 등 전세계 다양한 도시에서 29회에 걸쳐 공연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태국, 러시아를 비롯해 아시아, 유럽에서 대규모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라 이번 활동과 맞물려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NCT127의 국내 컴백 활동은 KBS 2TV '뮤직뱅크' 부터다. 24일 '뮤직뱅크'에 출연한 뒤 25일 MBC '쇼!음악중심', 26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타이틀곡 'superhuman'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