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기얼굴 어플’사진 공개한 홍준표…네티즌 “해킹당한 줄”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스마트폰 앱 ‘스냅챗’이 연예계에 이어 정치권에서도 화제다. 앞서 백종원·소유진 부부를 비롯해 수지, 아이유 등도 ‘스냅챗’ 인증샷을 올리며 화제가 됐다.

 
홍준표 전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요즘 유행하는 애기 얼굴 어플이랍니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현재 그의 모습보다 훨씬 더 어려 보이는 얼굴로 환히 웃고 있는 사진을 한장 공개했다.
 
볼과 입 부분 등 얼굴을 짧고 통통하게 만들어 동안을 만들어주는 스냅챗의 베이비필터를 활용한 사진이다.
 
홍 전 대표의 스냅챗을 본 네티즌들은 “보톡스 맞으신 줄 알았다” “이런 면도 있으시군요” “백종원의 대항마가 나타났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그의 스냅챗 사진은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 유출 관련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을 두둔하고 나서던 중 공개해 ‘해킹’을 의심하는 이들도 있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베이비 필터’사진을 올린 뒤 해당 사진을 페이스북 ‘커버 사진’으로 설정하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