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종원 수석 "금융계 임금, 생산성 비해 너무 높다" 쓴소리

2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ㆍ한국금융연구원 정책심포지엄 및 학술대회'에서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ㆍ한국금융연구원 정책심포지엄 및 학술대회'에서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금융 관련 심포지엄에서 금융업계의 고임금 구조를 지적했다. 
 
윤 수석은 24일 글로벌금융학회·금융연구원 주최로 열린 ‘최근 글로벌 경제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과 정부 및 금융의 역할’ 심포지엄 기조연설에서 “제조업 임금이 100이면 금융업은 160”이라며 금융업계의 임금이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업 종사자들이 제조업보다 생산성이 높긴 하지만, 이를 반영해도 금융인들이 프리미엄 받는 게 더 많다”며 “특히 고위직일수록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이나 일본은 금융권 임금이 제조업과 비교할 때 그렇게 높은 수준이 아니라면서 “이 부분을 정책적으로 검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가계대출 쏠림 현상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그는 “우리 가계부채 양으로 볼 때 대출 중심 금융 심화가 우리한테 바람직한지, 대출에서 투자 중심으로 갈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생산금융의 비중이 낮게 유지되고 있어 올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금융이 부의 집중을 심화시켰는지도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융은 잘나든 못나든 (누구에게나) 자금이 흘러가게 해줘야 하는데 부자와 성장성 좋은 기업 위주로 금융기회가 흘러간다”는 설명이다. 그는 “금융산업에 분배적 잣대를 들이대는 데는 한계가 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도 제도를 보완해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반적인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물가도, 부동산도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윤 수석은 “정부가 관리하는 물가 항목들로 계산해보면 의료·교육비를 제외하고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5% 사이에서 유지되고 있다. 주택가격은 9·13 대책 이후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고용 면에서는 양적 측면에서 고용 감소가 있었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이 합리적인 선에서 정해질 수 있게 최저임금위원회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