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과거 인연? 김미경이 쥔 퍼즐 조각


박민영과 김재욱의 과거 인연이 암시된 가운데 김미경이 마지막 퍼즐 조각을 쥐고 있다.

23일 방송된 tvN 수목극 ‘그녀의 사생활’에서는 김재욱(라이언)이 박민영(성덕미) 덕분에 친모인 이일화(이솔 작가, 공은영)가 자신을 버린 게 아님을 깨닫게 됐다.

이일화에게 자신이 허윤제임을 밝힌 김재욱. 그는 “미안하다”고 말하는 이일화의 모습을 본 후 ‘버려진 아이’가 된 기분이라며 울적해 했다. 이에 박민영은 “아마 평생 품고 있던 말일 거예요. 사랑하는 만큼 함께 해주지 못해 미안하다”라고 이일화의 마음을 헤아렸다. 박민영는 이일화의 그림 속 숨은 메시지를 김재욱에게 보여줬다. 그림 속에는 비눗방울, 목마, 관람차 등 아이들이 좋아할 것들이 담겨 있었다. 박민영는 “난 어떤 마음으로 이 그림들을 그렸을지 알 것 같은데”라며 아들을 향한 이일화의 사랑을 전했다.

김재욱은 이일화에게 “왜 버렸어요?”라고 26년간 자신의 마음속에 묻어둔 질문을 던졌다. 이일화는 “버린 게 아니”라며 지난날의 기억을 꺼냈다. 이일화는 어린 김재욱에게 놀이터에서 놀고 있으라고 한 후 후원자를 만나러 갔고, 돌아오던 중 교통사고를 당한 것. 이일화는 “정신이 들었을 땐 이미 시간이 많이 지난 후였어. 널 찾지 못했어”라고 울먹었다. 이어 “미안해 다 너무 미안해. 널 잃고 평생 후회하며 살았어”라며 26년간 아들을 잃어버렸다는 자책과 후회, 사무치는 그리움 속에서 살았음을 고백했다. 김재욱은 이일화와 눈도 마주치지 못한 채 눈물을 삼켰다.

김재욱과 이일화를 다시 이어준 것은 박민영이었다. 박민영은 이일화에게 소중한 사람의 행복을 위해서 그림을 꼭 전시하고 싶다고 말했고, 박민영과 김재욱이 찾아간 마지막 그림의 소재지에는 이일화가 있었다. 이일화은 “’이 아이를 지켜주십시오’ 기도하는 마음으로 여기에 맡겼어요. 기억 안 나죠? 윤제에요 허윤제”라며 9점의 그림 중 마지막 그림을 소개했다. 그림 속에는 비눗방울을 부는 어린 시절 김재욱의 모습이 있었다. 그림 9점은 모두 아들에 대한 그리움과 애틋한 사랑이었다. 그림을 본 김재욱은 어린 시절 추억을 기억해내고 “웃고 있네요. 우리 둘 다 아주 행복하게”라고 말하고 촉촉하게 젖은 눈으로 이일화을 바라봤다. 26년 만에 김재욱과 이일화는 오해를 풀고 먹먹한 해후를 했다.

김재욱 과거사의 중요한 퍼즐 한 조각을 박민영의 엄마인 김미경(고영숙)이 쥐고 있음이 드러났다. 안보현(남은기)은 김재욱이 ‘허윤제’라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랐고, 김미경에게 ‘그 애’ 이야기를 꺼냈다. 이후 깊은 밤까지 잠을 이루지 못한 김미경은 ‘허윤제’라고 적힌 사진을 보며 깊은 한숨을 내쉬는 모습이 담겼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