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송연 "전현무와 친해진 계기는 동생 때문…열애설은 아냐"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인 전현무와 아나운서 허송연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허송연은 2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전현무와의 열애설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두 사람은 서로 "내가 더 짜증 났다"고 털어놨다.  
 
허송연은 "(열애설이) 나온 후 전현무에게 전화가 왔고, 처음 한 말이 '미안하다'였다"고 밝혔다.
 
전현무는 "인터넷 정보지에 둘이 만난다는 이상한 소문이 났다. 저는 허송연의 동생 허영지와 친한 멤버들이 있는데, 2~3년전 회식 사진이 돌면서 열애설이 나왔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송연씨가 나온다고 해서 긁어 부스럼이 될까 봐 걱정됐다. 인터넷 정보지가 가짜뉴스가 너무 많고 확산 속도가 너무 빠르다. 뉴질랜드에 있는 지인이 '너 허영지 만나냐'고 물어보기도 했다"고 밝혔다.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4']

허송연도 "저도 가만히 있으려고 했는데, 독일에 있는 친구에게도 연락이 오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오늘 방송에 출연한다는 예고 기사가 나갔는데 '전현무가 꽂아줬나 보네'라는 댓글도 달리더라"며 "미래의 신랑감이 주저하고 있을까 봐 아니라고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의 이상형은 피아니스트 조성진씨"라고 밝혔다.
 
"전현무와 어떻게 친해지게 된 건가"라는 MC의 질문에는 "시작은 모두 동생 영지다. 제가 방송 일을 하게 된 것도 현무 오빠 덕분이다. 제가 성악 전공인데, 진로를 고민하던 시기에 어머니가 방송 일이 맞을 것 같다고 하셨다"며 "영지가 현무 오빠한테 물어봐 줬다. 선배로서 조언을 많이 해줬다"고 설명했다.  
 
MC 유재석은 "녹화 쉬는 시간에 대기실에서 또 둘이 같이 나왔다"며 의혹을 다시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허송연은 "SNS에 올릴 셀카를 찍었다. 내 결혼식 사회를 오빠가 해주기로 했다고 올릴 것"이라고 알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