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선 온그린…25일 골프장 '그린콘서트'


초록 그린 위 자선의 의미를 담은 특별한 콘서트가 열린다. 오는 25일 토요일 경기도 파주 서원밸리골프장에서 열리는 ‘그린콘서트’다.

2000년에 시작된 그린콘서트는 그동안 두 차례를 제외하고 해마다 열렸다. 첫해인 2000년에  박학기·유익종·강은철 등 3명의 가수가 나선 미니 콘서트였다면 올해는 총 23팀이 출연하는 대형 콘서트로 성장했다.

외형만 커진 게 아니다. 첫해 관람객 1520명으로 시작됐지만 지난해에는 4만4000명이 콘서트장을 찾았다. 세계 유일의 골프장 콘서트인데다, 자선의 의미로 출연료를 받지 않고 재능 기부에 나서는 한류 스타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3000명 이상의 해외 팬들이 찾는 ‘K-POP 한류 콘서트’로 자리매김했다. 누적 관람객만 해도 40만9000명이나 된다. 

올해는 워너원의 이대휘와 박우진이 모여 만든 그룹 AB6IX(에이비식스)를 비롯해 한류팬을 몰고 다니는 슈퍼주니어의 이특과 신동·청하·그룹 VAV와 임팩트·CLC·마틸다·래퍼 킬라그램과 키썸·박시환·동키즈 등이 공연에 나선다.

·장년층에 인기가 높은 왁스·백지영·정동하·김태우·알리·여행스케치·유리상자·박학기·이봉원·김수찬·성은도 출연한다. KBS ‘전국노래자랑’에서 손담비의 ‘미쳤어’를 불러 화제를 모은 ‘할담비’ 지병수(77)씨도 나온다.

서원밸리 측은 행사 당일에 전 코스를 개방해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낮 12시부터 캘러웨이골프가 주관하는 장타대회를 비롯해 패밀리 퍼트대회·어프로치 경연대회 등이 열린다. 캘러웨이 용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사랑나눔 창고 대방출 할인 이벤트도 개최된다. 이 밖에 골프장 곳곳에서 사생대회·어린이 놀이터·페이스페인팅 등의 행사가 준비돼 있다.

올해는 특별한 이벤트가 하나 더 추가됐다. 지적장애를 딛고 티칭 자격증을 획득한 박지환씨가 장애우와 어린이·일반 골퍼를 대상으로 1시간 동안 ‘골프 레슨’을 한다.

그동안 6억원이 넘는 금액을 기부했던 서원밸리 측은 올해도 먹거리 장터와 캘러웨이 이벤트에서 모금된 금액을 파주 보육원과 광탄면, 사랑의 휠체어보내기 운동본부 등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