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교1차관에 일본통 조세영, 국방차관에 행시 출신 박재민

차관

차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외교·통일·국방부 차관 등 9명의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9명 중 7명이 행시·외시·기술고시 등을 거친 공무원 출신이어서 집권 3년 차 정부 조직의 안정감을 꾀했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논의가 난항에 빠진 상황에서 서호 청와대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을 통일부 차관으로 이동시켰다. 지난해 8월 비서관이 된 지 9개월 만에 또다시 인사가 났다. 통일부 장관은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한 김연철 장관으로, 향후에도 청와대가 대북 정책을 주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 차관은 남북정상회담 등 오랜 실무 경험이 있다”며 “탁월한 소통능력과 높은 국정 이해로 통일부의 현안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주 일본대사관 공사참사와 동북아 국장을 지낸 일본통이다.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일본어 통역을 맡았다가 이명박 정부 때인 2012년 한·일정보보호협정 파동으로 사임했다. 그러다 이번 정부 들어 한·일 위안부합의 검토 태스크포스의 부위원장을 거쳐 지난해 9월 국립외교원장으로 복귀했고, 8개월 만에 차관이 됐다.
 
외교부 내 일본통을 뜻하는 ‘재팬 스쿨’의 차관 기용은 박석환(2011∼2012년) 전 차관 이후 7년 만이다. 고 대변인은 “일본에 정통한 외교관”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외교부 혁신을 이끌어갈 것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경색된 한·일 관계를 푸는 동시에 의전 논란 등 외교부의 기강해이에 대한 대응을 주문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국방부 내 행시 출신 공무원 중 처음으로 차관이 됐다. 지금까지는 예비역 장성이나 경제부처 출신 관료, 정부와 가까운 외부인이 차관을 맡았다. 박 차관은 노무현 정부 말기 청와대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신약 등 바이오 분야 전문가인 김성수 한국화학연구원장, 보건복지부 차관에 김강립(행시 33회) 복지부 기획조정실장,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에 이재욱(기술고시 26회) 농식품부 기획조정실장, 국토교통부 2차관에 김경욱(행시 33회) 국토부 기획조정실장을 승진 임명했다.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 김계조(기시 22회)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손병두(행시 33회) 금융위 사무처장을 발탁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