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 2명 사망 6명 부상

23일 강원도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연료전기세라믹부품 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소방관들이 사고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 강릉소방서]

23일 강원도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연료전기세라믹부품 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소방관들이 사고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 강릉소방서]

23일 오후 6시22분쯤 강원도 강릉시 대전동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2)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권모(38)씨 등 2명이 숨지고 김모(45)씨 등 6명이 다쳐 강릉 아산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중 3명은 중상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건물 잔해에 매몰된 사람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사고 당시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하늘로 높게 치솟는 장면이 목격됐다. 한 목격자는 “쾅~ 하는 폭발 소리가 크게 들린 뒤 연기가 났다”고 말했다. 폭발에 따는 화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충격으로 공장 내 태양광 패널이 떨어져 나가고 인근 공장의 유리창이 깨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사고 직후 현장에서는 가스 냄새가 진동했다고 한다. 이날 사고는 폭발음이 10㎞가량 떨어진 곳에서 들릴 정도로 강력했다.
 
사고가 나자 소방당국은 인력 158명과 장비 49대를 동원, 구조와 수습 작업을 벌였다. 오후 6시33분에는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소방당국은 수소탱크 3기 400루베 테스트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폭발사고로 공장 등의 붕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근로자들을 대피시키고 현장을 통제했다.
 
강릉=박진호 기자, 최충일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