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수 개신교계, 조계종 비난…“불교 지도부가 좌파 세상 가려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지난 3월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을 예방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지난 3월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을 예방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보수 개신교계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유감을 표명한 대한불교조계종를 강하게 비난했다.  
 
보수 우파 성향 개신교 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23일 입장을 내고 “불교 지휘부가 좌파의 세상으로 가려 하는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황 대표가 자기 신앙에만 집착한다면 사퇴하라’는 조계종 주장의 불순한 배경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당 대표가 종교행사에 참여할 수 있지만, 종교의식을 강요하는 것은 오히려 개인의 종교에 대한 자유를 억압하고 강요하는 행위”라며 “불교 의식을 하지 않았다고 정당 대표에게 자연인으로 돌아가라고 하는 것은 표를 가지고 정당 대표마저 좌지우지하려는 행위”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한국교회연합도 논평을 내 “황 대표가 불교 의식을 따르지 않았다며 일제히 비판을 가한 것을 보며 우리나라가 과연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인지 의심이 들 정도”라며 “특정 종교의식을 따르지 않았다고 이런 편향적 비판의 뭇매를 맞아야 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계종이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으라’고 훈계한 것은 월권이자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강조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가 불교의식을 따르지 않은 것에 유감을 표명했다. 위원회는 “황 대표가 믿고 따르는 종교와 신앙생활을 존중한다”면서도 “황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석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논란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황 대표가) 남을 존중하고 포용하기보다는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 대표 개인을 위해 행복한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