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 묻어달라" 유언에···건강한 강아지 '안락사' 논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사진. [사진 픽사베이]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사진. [사진 픽사베이]

본인이 죽으면 키우던 반려견와 함께 묻어달라는 한 여성의 유언에 건강한 강아지가 안락사를 당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주 체스터필드에 살던 한 여성은 사망 직전 '내가 죽으면 반려견인 엠마를 무덤에 함께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 여성은 반려견이 자신과 함께 영원한 휴식을 취할 수 있길 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주인이 세상을 떠나자 지난 3월 8일 엠마는 체스터필드의 동물보호소로 옮겨졌다. 이 같은 유언을 접한 동물보호소의 매니저 캐리 존스는 엠마의 죽음을 막기 위해 2주 동안 공무원과 가족들에게 호소했다.  
 
그러나 매니저의 갖은 노력에도 엠마의 죽음을 막을 수 없었다. 3월 22일 결국 엠마는 안락사를 당해 주인 곁에 묻히게 됐다. 버지니아 법률에 따르면 반려견은 개인 소유물에 해당하며, 수의사는 유언에 따라 안락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가 개를 소유하고 통제하는 한 이 같은 결과는 불가피한 일", "무자비하고 비인도적인 주인이다", "이기적인 괴물"이라며 분노를 나타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