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시 “盧 전 대통령, 국익 위해 용기있게 목소리 낸 지도자”

조지 워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조지 워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향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 한국의 인권에 대한 그분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北)에까지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을 떠올렸다.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한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한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고, 친절하고 따뜻한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 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다"며 "그 여느 지도자와 마찬가지로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향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치 않고 목소리를 냈다. 그 목소리의 대상은 미국의 대통령도 예외가 아니었다"고 회고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희는 물론 의견의 차이는 갖고 있었지만 그러한 차이점들은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과 한미간에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는 아니었다"며 "저희는 그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라크 파병 결정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타결 등 노 전 대통령의 임기 중 성과를 언급했다. "대한민국은 '테러와의 전쟁'에 참여해준 중요한 동맹국이었다. 노 전 대통령 임기 중 대한민국은 테러와의 전쟁에 참여해 준 주요한 동맹국이었다. 미국은 이라크 자유 전쟁 수호에 대한민국의 기여를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FTA 협상과 관련해서는 "저희는 기념비적인 새로운 FTA를 협상하고 체결했다. 오늘날 양국은 세계 최대 무역 교역국으로서 서로를 의지하고 있고 이 FTA로 인해 양국 경제는 크게 도움을 받았다"며 노 전 대통령의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며 민주주의가 확산하고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한다"며 "한국의 인권에 대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에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추도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권양숙 여사 등 노 전 대통령의 가족을 만났다고 소개한 그는 "노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면서 "훌륭한 성과와 업적 외에도 그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그의 가치와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은 생을 떠날 때 작은 비석만 세우라고 쓰셨다. 그럼에도 불굴하고 여러분이 더욱더 소중한 경의의 마음을 갖고 이 자리에 함께해 주신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그리고 이 엄숙한 10주기에 저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이 자리에 함께하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