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객기 운항 중 임신부 실신…의사 승객 응급처치로 무사

[뉴스1]

[뉴스1]

운항 중인 국내선 여객기에서 30대 임신부가 갑자기 실신했다가 승무원과 의사인 한 탑승객의 도움으로 위기를 넘겼다.
 
23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쯤 운항 중이던 제주발 김포행 아시아나 항공기 OZ8904편에서 임신 12주차인 A씨(35·제주)가 좌석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승무원들은 A씨를 승무원실로 옮긴 뒤 기내 안내방송을 통해 의료진이 필요하다고 도움을 구했고 때마침 기내에 있던 의사 고병수씨(55)가 합류해 응급처치에 나섰다. 다행히 A씨는 10여 분 뒤 의식을 찾아 목적지까지 무사히 도착했다.
 
고씨는 "일시적으로 혈액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실신한 것으로 보인다"며 "실신 상태가 오래 지속됐으면 산모나 태아가 위험했을 텐데 다행이다.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