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부시 전 대통령,권양숙ㆍ김정숙 여사와 노 전 대통령 10주기 나란히 참석…“노 대통령, 한미동맹 가장 우선”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등 노 전 대통령과 10차례 만난 인연이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권양숙ㆍ김정숙 여사와 함께 나란히 추도식장에 입장했다. 문희상 국회 의장, 이낙연 총리 등이 뒤를 따랐다. 부시 전 대통령은 환영하는 추도식 참석자들에게 손을 들어 보이며 답례했다.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도 참석자들에게 환하게 웃으며 인사했다.
아래 영상은 부시 전 대통령과 권양숙ㆍ김정숙 여사의 추도식 입장 장면이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친절하고, 따뜻하고 강력한 지도자였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삶을 여러분들과 함께 추모할 수 있어서 크나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또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치 않고 목소리를 내셨다. 저희는 물론 의견 차이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의견 차이는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 그리고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는 아니었다”며 “저희 둘은 이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아래는 부시 전 대통령의 추도사 중 이 부분 육성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이날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했다. 이에 대해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노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 대통령을 생각했다. 친절하고 따뜻한 노 대통령을 생각했다.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다”고 말했다.  
23일 경남 진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하고 있다.[사진=노무현재단]

23일 경남 진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하고 있다.[사진=노무현재단]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에 부시 대통령께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서 방문해 주신 것을 아주 감사드린다”며 “대통령께서 한미동맹 파트너였던 노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아주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한 중인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22일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호텔에서 만나 30여 분간 비공개 단독면담을 가졌다. 이번 면담에서 이 부회장은 글로벌 환경에서 기업의 역할 등에 대해 부시 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한 중인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22일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호텔에서 만나 30여 분간 비공개 단독면담을 가졌다. 이번 면담에서 이 부회장은 글로벌 환경에서 기업의 역할 등에 대해 부시 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삼성전자]

22일에는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과도 만났다. 이날 두 사람은 부시 전 대통령의 숙소인 서울 광화문 인근 한 호텔에서 30여분간 비공개로 회동했다. 삼성은 부시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텍사스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면서 부시 집안과 인연을 맺었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여운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