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시의 깜짝 선물, 권양숙 여사에 건넨 '노무현 초상화' 보니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깜작 선물'을 들고 참석했다.  전직 외국 정상이 매년 엄수된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까지 한 것은 부시 대통령이 처음이다.

[서소문사진관]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와 환담하고 직접 그린 초상화를 선물했다. 송봉근 기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와 환담하고 직접 그린 초상화를 선물했다. 송봉근 기자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방한했으며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을 가졌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추도식에 앞서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환담을 갖고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했다. 퇴임 후 초상화 등 작품 활동을 해온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지난 3월께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게 전달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의 사진 14장을 부시 전 대통령 측에 보내 초상화 제작을 도왔다.
부시 전 대통령(오른쪽 네번째)과 참석자들이 추도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시 전 대통령(오른쪽 네번째)과 참석자들이 추도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도사를 마친 부시 전 대통령이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추도사를 마친 부시 전 대통령이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언급하며 "인권에 헌신하며 친절하고 따뜻하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렸다"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부시 전 대통령과 노건호씨가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과 묘역을 참배 후 행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시 전 대통령과 노건호씨가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과 묘역을 참배 후 행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어 노 전 대통령 아들인 건호 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이 그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 송봉근 기자

부시 전 대통령이 그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 송봉근 기자

 
 
노무현재단은 부시 전 대통령이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2021년 초 개관하는 서울 종로 노무현시민센터나 봉하마을 대통령기념관에 상설 전시할 계획이다.
 
장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