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부시 전 대통령에게 "직접 그린 盧 초상화, 유족들에게 따뜻한 위로"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대통령께서 한ㆍ미 동맹의 파트너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한ㆍ미 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아주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러 방한한 조지 워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러 방한한 조지 워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45분간 청와대 상춘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방한했다.
 
 문 대통령이 집무실이 있는 여민1관 앞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영접해, 두 사람이 함께 녹지원을 가로질러 도보로 상춘재로 이동했다. 두 사람은 녹지원 입구에 있는 청보리를 만지며 대화를 나눴다. 이날 접견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부시 전 대통령 가문과 인연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류진 풍산그룹 회장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대통령께서 노 전 대통령과 함께 결정을 내렸던 한ㆍ미 FTA 체결, 6자회담 등은 한ㆍ미 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한ㆍ미 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도 한ㆍ미 동맹의 발전을 위해서 계속해서 관심과 지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게다가 대통령께서 손수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들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 하니 아마 유족들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웃으면서 “그림이 노 전 대통령과 닮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제가 평소에 류진 회장님을 통해서 대통령님의 근황을 많이 듣고 있는데, 요즘은 화가의 길을 걸으면서 대통령님 속에 있던 렘브란트를 찾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인삿말로 대화를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러 방한한 조지 워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청와대 여민관 앞에서 맞아 녹지원을 지나 상춘재로 향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러 방한한 조지 워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청와대 여민관 앞에서 맞아 녹지원을 지나 상춘재로 향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비공개로 전환된 접견에서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 저희 부부와 노 전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가졌던 오찬 생각도 나는데, 그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것들이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다”고 떠올렸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예전에 노 전 대통령께서는 ‘부시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보면 소탈하고 진솔한 면이 많다면서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부시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들은 마음속에 있는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지 못할 때가 많지만, 노 전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말하곤 했다”며 “그래서인지 저와 노 전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를 하곤 했는데 이러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게 “이 기회를 빌려서 최근에 부모님과 또 장모님을 연이어 여의신 것에 대해서 아주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며 “로라 여사님께도 저의 위로의 말씀을 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버지 부시(조지 H. W. 부시) 대통령님은 우리 국민들로부터 많은 존경과 사랑을 받은 분이었다”고도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정말 훌륭한 부모님을 만나서 아주 행운아라고 생각한다”며 “저의 부친께서 한국을 매우 사랑하셨고 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